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도, 각종 기록 관리 ‘경기기록원’ 추진
입력 2018.10.22 (17:10) 수정 2018.10.22 (17:33) 사회
경기도가 중앙정부의 국가기록원과 같은 역할을 할 '경기기록원' 설립을 추진 중입니다.

도 관계자는 "도는 물론 시·군 및 공공기관, 민간단체와 민간인 등이 생산 또는 보관 중인 도 관련 각종 자료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경기기록원'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도에는 '경기도기록관'이 있으나 이 기록관에서는 도 및 도 소속 기관에서 생산한 기록물만 관리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 기록관은 법률에 의한 공식 기록원이 아니어서 30년 이상 된 도 관련 자료들을 폐기 등 처분하려면 국가기록원에 의뢰해야 합니다.

경기기록원이 설립돼 운영되면 이같이 30년 이상 된 도 관련 기록물 등에 대한 폐기 여부 등을 자체 결정하게 됩니다. 뿐만 아니라 공공분야는 물론 민간분야에서 생산, 관리되는 도 관련 다양한 자료를 수집, 보관, 관리할 수 있게 될 전망입니다.

도는 일단 올해 말까지 경기기록원 개원 시기 등이 담긴 설립 계획안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현재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자체 기록원을 가진 지자체는 지난 5월 기록원을 개원한 경남도가 유일하며, 서울시도 내년 초 기록원을 개원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경기도, 각종 기록 관리 ‘경기기록원’ 추진
    • 입력 2018-10-22 17:10:42
    • 수정2018-10-22 17:33:47
    사회
경기도가 중앙정부의 국가기록원과 같은 역할을 할 '경기기록원' 설립을 추진 중입니다.

도 관계자는 "도는 물론 시·군 및 공공기관, 민간단체와 민간인 등이 생산 또는 보관 중인 도 관련 각종 자료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경기기록원'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도에는 '경기도기록관'이 있으나 이 기록관에서는 도 및 도 소속 기관에서 생산한 기록물만 관리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 기록관은 법률에 의한 공식 기록원이 아니어서 30년 이상 된 도 관련 자료들을 폐기 등 처분하려면 국가기록원에 의뢰해야 합니다.

경기기록원이 설립돼 운영되면 이같이 30년 이상 된 도 관련 기록물 등에 대한 폐기 여부 등을 자체 결정하게 됩니다. 뿐만 아니라 공공분야는 물론 민간분야에서 생산, 관리되는 도 관련 다양한 자료를 수집, 보관, 관리할 수 있게 될 전망입니다.

도는 일단 올해 말까지 경기기록원 개원 시기 등이 담긴 설립 계획안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현재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자체 기록원을 가진 지자체는 지난 5월 기록원을 개원한 경남도가 유일하며, 서울시도 내년 초 기록원을 개원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