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대강 지천 ‘영주댐’ 질타 이어져…“해체 검토해야”
입력 2018.10.22 (18:58) 수정 2018.10.22 (19:45) 사회
오늘(22일) 열린 한국수자원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4대강 지천 사업으로 추진된 영주댐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수공이 기초 환경영향평가를 엉터리로 진행해, 수질 관리와 예측에 실패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상돈 의원은 "4대강 사업의 하나로 영주댐에 1조 원 넘게 투입됐는데, 극심한 녹조가 발생해 가둔 물을 쓰지도 못 하고 방치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수자원공사는 2009년 타당성 재조사 때 영주댐으로 인한 환경개선 효과를 370억 원으로 잡았지만, 이는 지금까지 드러난 현실과 전혀 다르다고 이 의원은 지적했습니다. 화학적산소요구량(COD)도 당초 목표치(2mg/ℓ)보다 2배나 높고, 녹조를 유발하는 총 인과 총 질소의 양도 모두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 한 상태입니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수자원공사는 "영주댐 상류에 사육 중인 가축이 증가했다"고 해명했는데, 이는 통계 수치와 전혀 다른 것으로 드러나 질타를 받았습니다. 수공이 영주댐 건설 이전인 2008년에는 소·돼지·닭 등 사육 수가 188만 마리였는데, 2015년 230만 마리로 늘었다고 주장했는데 지난해 조사된 가축 수는 184만 마리로 오히려 영주댐 건설 전보다 줄어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수자원공사가 수질개선이 불가능한 이유를 숨기기 위해 가축사육 수를 허위보고한 거 아니냐고 질타하고, 영주댐 해체나 용도 변경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4대강 지천 ‘영주댐’ 질타 이어져…“해체 검토해야”
    • 입력 2018-10-22 18:58:34
    • 수정2018-10-22 19:45:10
    사회
오늘(22일) 열린 한국수자원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4대강 지천 사업으로 추진된 영주댐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수공이 기초 환경영향평가를 엉터리로 진행해, 수질 관리와 예측에 실패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이상돈 의원은 "4대강 사업의 하나로 영주댐에 1조 원 넘게 투입됐는데, 극심한 녹조가 발생해 가둔 물을 쓰지도 못 하고 방치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수자원공사는 2009년 타당성 재조사 때 영주댐으로 인한 환경개선 효과를 370억 원으로 잡았지만, 이는 지금까지 드러난 현실과 전혀 다르다고 이 의원은 지적했습니다. 화학적산소요구량(COD)도 당초 목표치(2mg/ℓ)보다 2배나 높고, 녹조를 유발하는 총 인과 총 질소의 양도 모두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 한 상태입니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수자원공사는 "영주댐 상류에 사육 중인 가축이 증가했다"고 해명했는데, 이는 통계 수치와 전혀 다른 것으로 드러나 질타를 받았습니다. 수공이 영주댐 건설 이전인 2008년에는 소·돼지·닭 등 사육 수가 188만 마리였는데, 2015년 230만 마리로 늘었다고 주장했는데 지난해 조사된 가축 수는 184만 마리로 오히려 영주댐 건설 전보다 줄어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수자원공사가 수질개선이 불가능한 이유를 숨기기 위해 가축사육 수를 허위보고한 거 아니냐고 질타하고, 영주댐 해체나 용도 변경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