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배원 연 2,745시간 노동…‘근로 개선’ 대책 마련
입력 2018.10.22 (19:16) 수정 2018.10.22 (19:4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과도한 업무에 시달리는 집배원들에게 초과근무수당마저 제대로 지급되지 않았다는 사실,

며칠 전 KBS 보도로 전해드렸는데요.

과로사에 교통사고까지 잇따르는 집배원들의 열악한 업무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대책이 마련됐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년에 2천745시간.

집배원 노동조건개선 기획추진단이 조사한 지난해 집배원 노동시간입니다.

임금 노동자 평균 근로시간보다 7백 시간 정도 더 긴데, 하루 8시간 근로한다고 가정할 때 집배원이 다른 노동자들보다 87일을 더 일하는 셈입니다.

[노광표/집배원 노동 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장 : "집배원들의 연간 노동시간이 3천 시간이 넘는 곳이 13곳, 그곳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들이 1,388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열악한 근무 환경에 사망자도 잇따랐습니다.

최근 10년 동안 숨진 집배원은 모두 166명.

암과 뇌심혈관계질환 등 장시간 노동과 관련성이 높은 사망자가 많았습니다.

[김형렬/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뇌심혈관계질환은 일반적으로 알려진 잘 알려져 있는 과로사의 주된 질병이 해당이 됩니다."]

또 이륜차 배송이 많다 보니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도 25명이나 됐습니다.

[이동호/전국우정노동조합 위원장 : "진주 우체국 집배원께서 며칠 전에 또 근무하시다 교통사고로 오늘 새벽에 또 순직하셨습니다."]

집배원 노동조건개선 기획추진단은 이 같은 집배원들의 열악한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7대 정책 권고안을 발표했습니다.

정규직 집배원을 단계적으로 2천 명 늘리고, 사회적 합의를 통해 토요일 근무를 폐지하는 등의 내용이 담겼습니다.

기획추진단은 점검단을 꾸려 정책 권고안 이행 실적을 감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집배원 연 2,745시간 노동…‘근로 개선’ 대책 마련
    • 입력 2018-10-22 19:18:40
    • 수정2018-10-22 19:46:06
    뉴스 7
[앵커]

과도한 업무에 시달리는 집배원들에게 초과근무수당마저 제대로 지급되지 않았다는 사실,

며칠 전 KBS 보도로 전해드렸는데요.

과로사에 교통사고까지 잇따르는 집배원들의 열악한 업무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대책이 마련됐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년에 2천745시간.

집배원 노동조건개선 기획추진단이 조사한 지난해 집배원 노동시간입니다.

임금 노동자 평균 근로시간보다 7백 시간 정도 더 긴데, 하루 8시간 근로한다고 가정할 때 집배원이 다른 노동자들보다 87일을 더 일하는 셈입니다.

[노광표/집배원 노동 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장 : "집배원들의 연간 노동시간이 3천 시간이 넘는 곳이 13곳, 그곳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들이 1,388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열악한 근무 환경에 사망자도 잇따랐습니다.

최근 10년 동안 숨진 집배원은 모두 166명.

암과 뇌심혈관계질환 등 장시간 노동과 관련성이 높은 사망자가 많았습니다.

[김형렬/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뇌심혈관계질환은 일반적으로 알려진 잘 알려져 있는 과로사의 주된 질병이 해당이 됩니다."]

또 이륜차 배송이 많다 보니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도 25명이나 됐습니다.

[이동호/전국우정노동조합 위원장 : "진주 우체국 집배원께서 며칠 전에 또 근무하시다 교통사고로 오늘 새벽에 또 순직하셨습니다."]

집배원 노동조건개선 기획추진단은 이 같은 집배원들의 열악한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7대 정책 권고안을 발표했습니다.

정규직 집배원을 단계적으로 2천 명 늘리고, 사회적 합의를 통해 토요일 근무를 폐지하는 등의 내용이 담겼습니다.

기획추진단은 점검단을 꾸려 정책 권고안 이행 실적을 감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