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생활 영상 협박’ 구하라 전 남자친구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18.10.22 (19:18) 수정 2018.10.22 (19:4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연예인 구하라 씨의 전 남자친구 최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최 씨는 구 씨의 사생활 영상이 담긴 동영상을 가지고 구 씨를 협박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연예인 구하라 씨의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에게 적용된 혐의는 강요와 협박 등입니다.

경찰이 지난 19일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오늘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구 씨는 지난달 27일, 최 씨를 강요와 협박, 성폭력처벌법 위반 등의 혐의로 추가 고소했습니다.

구 씨는 최 씨가 사생활이 담긴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며 자신을 협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최 씨가 보낸 SNS 대화 내용과 CCTV 영상 일부를 언론에 공개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2일 최 씨의 자택과 자동차, 직장 등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저장장치를 확보해 분석했습니다.

지난 17일엔 구 씨와 최 씨를 동시에 불러 대질조사도 진행했습니다.

최 씨 측은 구 씨에게 영상을 보낸 건 맞지만 협박 의도는 없었고, 유포하지도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최 씨의 구속 여부는 이번 주 중반 쯤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지난달 13일 최 씨는 구 씨에게 폭행당했다며 경찰에 신고를 했고, 구 씨는 이후 쌍방폭행이라며 진단서 등을 공개했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 ‘사생활 영상 협박’ 구하라 전 남자친구 구속영장 청구
    • 입력 2018-10-22 19:19:45
    • 수정2018-10-22 19:46:06
    뉴스 7
[앵커]

연예인 구하라 씨의 전 남자친구 최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최 씨는 구 씨의 사생활 영상이 담긴 동영상을 가지고 구 씨를 협박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연예인 구하라 씨의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에게 적용된 혐의는 강요와 협박 등입니다.

경찰이 지난 19일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오늘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구 씨는 지난달 27일, 최 씨를 강요와 협박, 성폭력처벌법 위반 등의 혐의로 추가 고소했습니다.

구 씨는 최 씨가 사생활이 담긴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며 자신을 협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최 씨가 보낸 SNS 대화 내용과 CCTV 영상 일부를 언론에 공개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2일 최 씨의 자택과 자동차, 직장 등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저장장치를 확보해 분석했습니다.

지난 17일엔 구 씨와 최 씨를 동시에 불러 대질조사도 진행했습니다.

최 씨 측은 구 씨에게 영상을 보낸 건 맞지만 협박 의도는 없었고, 유포하지도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최 씨의 구속 여부는 이번 주 중반 쯤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지난달 13일 최 씨는 구 씨에게 폭행당했다며 경찰에 신고를 했고, 구 씨는 이후 쌍방폭행이라며 진단서 등을 공개했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