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주열 “美, 관세부과로 최악의 경우 수출 0.5∼1% 감소”
입력 2018.10.22 (19:38) 수정 2018.10.22 (19:42) 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미국 관세부과로 최악의 경우 수출이 0.5%에서 많으면 1%까지 감소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재는 오늘(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미국의 중국산 제품 관세부과가 최악의 시나리오대로 될 경우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 이같이 밝히며 "어디까지나 러프한(대략적인) 분석"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는 현재 2천억 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적용하는 관세율 10%가 내년부터 25%로 상향 조정하는 시나리오를 전제한 것입니다.

이 총재는 미중 무역분쟁 영향에 관해 "글로벌 경제(에 영향을 줄) 뿐 아니라 우리나라 경제에 가장 직접적 영향을 준다"며 "미중 무역분쟁에 경제적 요인만 있는 게 아니라서 예측이 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처음에는 그렇게까지 확전하지 않을 것이라는 다소 낙관적인 견해가 지배적이었는데 갈수록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이란 쪽에 무게가 실린다"고 예상했습니다.

다른 국가와 통화스와프를 추진하고 있느냐는 물음에는 "아랍에미리트(UAE)와 협정이 만료됐지만 아직 연장은 안 된 상태"라며 "다른 나라와 오고 가는 얘기가 있지만 나라 이름을 거론하기는 곤란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주열 “美, 관세부과로 최악의 경우 수출 0.5∼1% 감소”
    • 입력 2018-10-22 19:38:15
    • 수정2018-10-22 19:42:30
    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미국 관세부과로 최악의 경우 수출이 0.5%에서 많으면 1%까지 감소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재는 오늘(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미국의 중국산 제품 관세부과가 최악의 시나리오대로 될 경우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 이같이 밝히며 "어디까지나 러프한(대략적인) 분석"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는 현재 2천억 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적용하는 관세율 10%가 내년부터 25%로 상향 조정하는 시나리오를 전제한 것입니다.

이 총재는 미중 무역분쟁 영향에 관해 "글로벌 경제(에 영향을 줄) 뿐 아니라 우리나라 경제에 가장 직접적 영향을 준다"며 "미중 무역분쟁에 경제적 요인만 있는 게 아니라서 예측이 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처음에는 그렇게까지 확전하지 않을 것이라는 다소 낙관적인 견해가 지배적이었는데 갈수록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이란 쪽에 무게가 실린다"고 예상했습니다.

다른 국가와 통화스와프를 추진하고 있느냐는 물음에는 "아랍에미리트(UAE)와 협정이 만료됐지만 아직 연장은 안 된 상태"라며 "다른 나라와 오고 가는 얘기가 있지만 나라 이름을 거론하기는 곤란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