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름다운 이별’ SK 힐만 감독 “한화? 넥센? 누가 올라와도 좋아”
입력 2018.10.22 (21:47) 수정 2018.10.22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규리그 2위로 플레이오프에 직행한 SK는 느긋한 마음으로 조금 전 자체 야간 청백전을 마쳤습니다.

가을 야구를 끝으로 한국을 떠나는 힐만 감독,

넥센과 한화 중 어느 팀을 기다리고 있을까요?

김도환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SK의 자체 청백전.

외국인 에이스 켈리가 마운드에 올랐습니다.

관중은 단 1명도 없지만 응원 소리를 틀어놓아 실전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신원근/SK 전광판 담당자 : "관중이 없는 상황이면 선수들이 긴장감이 떨어질 수 있는데, 소리를 틀어놓고 하면 선수들이 실제로 경기하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고."]

덕아웃 복도는 넥센과 한화의 경기를 보려는 선수들로 북적였습니다.

[박종훈/SK : "임병욱이 2개 친 거 진짜 깜짝 놀랐어. 넥센에 뜬금포가 너무 많아."]

[박종훈/SK : "오늘은 제발 한화 이겨라! 최대한 5차전까지 물고 늘어져라!"]

가족들을 돌봐야 한다며 포스트 시즌을 끝으로 SK와 재계약을 포기한 힐만 감독,

넥센, 한화 중 솔직히 어느팀을 기다리는지 물어봤습니다.

[힐만/SK 감독 : "포스트시즌에서는 생각하지 못했던 일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솔직히 어떤 팀이든 상관 없습니다."]

넥센의 삼중살을 보며 수비 집중력을 최우선 과제로 삼은 힐만 감독은 포스트시즌을 앞둔 각오를 독특하게 자신의 애창곡으로 대신했습니다.

[힐만/SK 감독 : "나는 오늘 밤이 즐거울 거라는 기분이 들어. 나는 오늘 밤이 즐거울 거라는 기분이 들어."]

자신감을 내비친 힐만 감독,

한국에서의 마지막 가을야구는 이번 주말 시작됩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아름다운 이별’ SK 힐만 감독 “한화? 넥센? 누가 올라와도 좋아”
    • 입력 2018-10-22 21:54:13
    • 수정2018-10-22 22:00:30
    뉴스 9
[앵커]

정규리그 2위로 플레이오프에 직행한 SK는 느긋한 마음으로 조금 전 자체 야간 청백전을 마쳤습니다.

가을 야구를 끝으로 한국을 떠나는 힐만 감독,

넥센과 한화 중 어느 팀을 기다리고 있을까요?

김도환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SK의 자체 청백전.

외국인 에이스 켈리가 마운드에 올랐습니다.

관중은 단 1명도 없지만 응원 소리를 틀어놓아 실전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신원근/SK 전광판 담당자 : "관중이 없는 상황이면 선수들이 긴장감이 떨어질 수 있는데, 소리를 틀어놓고 하면 선수들이 실제로 경기하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고."]

덕아웃 복도는 넥센과 한화의 경기를 보려는 선수들로 북적였습니다.

[박종훈/SK : "임병욱이 2개 친 거 진짜 깜짝 놀랐어. 넥센에 뜬금포가 너무 많아."]

[박종훈/SK : "오늘은 제발 한화 이겨라! 최대한 5차전까지 물고 늘어져라!"]

가족들을 돌봐야 한다며 포스트 시즌을 끝으로 SK와 재계약을 포기한 힐만 감독,

넥센, 한화 중 솔직히 어느팀을 기다리는지 물어봤습니다.

[힐만/SK 감독 : "포스트시즌에서는 생각하지 못했던 일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솔직히 어떤 팀이든 상관 없습니다."]

넥센의 삼중살을 보며 수비 집중력을 최우선 과제로 삼은 힐만 감독은 포스트시즌을 앞둔 각오를 독특하게 자신의 애창곡으로 대신했습니다.

[힐만/SK 감독 : "나는 오늘 밤이 즐거울 거라는 기분이 들어. 나는 오늘 밤이 즐거울 거라는 기분이 들어."]

자신감을 내비친 힐만 감독,

한국에서의 마지막 가을야구는 이번 주말 시작됩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