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단독] 폭행에 상여금 돌려받기까지…대표님의 갑질
입력 2018.10.22 (21:57)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서울 강남에 있는 부동산 시행사의 아침회의 모습입니다.

백여 명 직원 앞에서 조회를 하던 대표이사 김모 씨가 갑자기 의자를 집어듭니다.

구석에 선 직원에게는 손을 휘두릅니다.

[목격 직원/음성변조 : "출근 인원이 이제 안 맞아가지고 화가 나셨는지 의자를 집어 던지려 하시고, 손을 얼굴에다가 올리라고 한 다음에 손바닥으로 얼굴 쪽을 가격하신다던가..."]

근로자 폭행 혐의로 이미 재판까지 받고 있지만 폭행과 폭언은 계속됐습니다.

[퇴사 직원/음성변조 : "회사 안에는 구내식당이 없으니까, 일반인들 가는 식당이었는데, 거기서 이제... 머리 박아라."]

참다 못해 녹음한 전화 통화엔 욕설이 가득합니다.

[대표-직원 통화/지난 2월 : "그 따위로 일할 거야? 분명히 내가 얘기했지? 내 말이 맞아, 네 말이 맞아? 이 XX야.이 XXXX야."]

이 뿐만이 아닙니다.

상여금을 줬다가 다시 돌려받는 수법으로 회삿돈을 횡령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실제 KBS가 직원 계좌의 입출금 내역을 확인해보니, 회사가 입금한 8천5백만 원이 한 시간도 안돼 다른 계좌로 이체된 내역이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또 다른 직원도 회사가 입금한 8천만 원을 같은 계좌로 송금했습니다.

이 계좌는 대표 김 씨의 조카로 확인됐습니다.

직원들은 이렇게 상여금을 줬다가 다시 빼앗아간 돈만 지난 2년간 30억 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횡령 의혹은 대표이사가 일일이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직원들은 대표 김 씨를 폭행과 횡령 혐의 등으로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자막뉴스] [단독] 폭행에 상여금 돌려받기까지…대표님의 갑질
    • 입력 2018-10-22 21:57:23
    자막뉴스
서울 강남에 있는 부동산 시행사의 아침회의 모습입니다.

백여 명 직원 앞에서 조회를 하던 대표이사 김모 씨가 갑자기 의자를 집어듭니다.

구석에 선 직원에게는 손을 휘두릅니다.

[목격 직원/음성변조 : "출근 인원이 이제 안 맞아가지고 화가 나셨는지 의자를 집어 던지려 하시고, 손을 얼굴에다가 올리라고 한 다음에 손바닥으로 얼굴 쪽을 가격하신다던가..."]

근로자 폭행 혐의로 이미 재판까지 받고 있지만 폭행과 폭언은 계속됐습니다.

[퇴사 직원/음성변조 : "회사 안에는 구내식당이 없으니까, 일반인들 가는 식당이었는데, 거기서 이제... 머리 박아라."]

참다 못해 녹음한 전화 통화엔 욕설이 가득합니다.

[대표-직원 통화/지난 2월 : "그 따위로 일할 거야? 분명히 내가 얘기했지? 내 말이 맞아, 네 말이 맞아? 이 XX야.이 XXXX야."]

이 뿐만이 아닙니다.

상여금을 줬다가 다시 돌려받는 수법으로 회삿돈을 횡령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실제 KBS가 직원 계좌의 입출금 내역을 확인해보니, 회사가 입금한 8천5백만 원이 한 시간도 안돼 다른 계좌로 이체된 내역이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또 다른 직원도 회사가 입금한 8천만 원을 같은 계좌로 송금했습니다.

이 계좌는 대표 김 씨의 조카로 확인됐습니다.

직원들은 이렇게 상여금을 줬다가 다시 빼앗아간 돈만 지난 2년간 30억 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횡령 의혹은 대표이사가 일일이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직원들은 대표 김 씨를 폭행과 횡령 혐의 등으로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