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재, 중앙탑, 새너울… 학교 이름 지역성·상징성 강화
입력 2018.10.22 (22:10) 수정 2018.10.22 (23:08)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학교가 새로 생기면
학교 이름은 대체로
지역, 동네 이름을 따서 짓곤 했죠.

이제는 지역 출신 위인이나
순우리말 등으로
상징성을 담아낸 학교 이름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제 강점기,
우리 역사 연구와 교육,
독립운동에 헌신한 단재 신채호 선생.

청주 단재로에 조성된
이 택지개발 지구에
내년 초 문을 열 초등학교 이름이
'단재'로 확정됐습니다.

교육 시설로는
1987년 설립된 '단재' 교육연수원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천 백여 명의 입주민이
마을 지명보다
'단재'라는 명칭을 원한다면서
교육청에 서명부를 전달하는 등
학교 이름 결정에
주민 의사가 크게 반영됐습니다.

[인터뷰] 임수빈/ 청주 방서지구 초등학교 설립 추진위원장
"학생들의 의식이 깨어나서 시대와 역사를 좋게 바꿀 많은 인물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정상적으로 공사가 진행돼서 3월에 아이들이 정상적인 등교를 할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습니다."

혁신도시
단설 유치원과 중·고등학교는
진천 출신의 독립운동가, 이상설 선생이
만주에 세운
민족교육기관의 이름을 딴 '서전'으로,

내년 3월,
충주 기업도시에 문을 열 중학교는
국토의 중심, 중원의 상징인
'중앙탑' 중학교로 정해졌습니다.

역시 내년 1학기에 개교하는
영동 기숙형 중학교는
새롭게 생긴 큰 바닷물결이라는 순우리말,
새너울 중학교입니다.

[인터뷰] 채관병/ 충청북도 교육청 행정과
"지역 주민들도 상당히 좋아하십니다. (학교 운영도) 교육청과 학부모님들이 같이 공생하고 소통하면서 좋은 방향으로 나아갈 것 같습니다."

교육청은
역사성, 지역성을 담은 학교 이름이
학생들에게 긍지를 심어주는 것은 물론
지역마다 같은 지명 학교 이름이 중복돼
혼선을 빚는 일도
크게 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 단재, 중앙탑, 새너울… 학교 이름 지역성·상징성 강화
    • 입력 2018-10-22 22:10:31
    • 수정2018-10-22 23:08:27
    뉴스9(청주)
[앵커멘트]

학교가 새로 생기면
학교 이름은 대체로
지역, 동네 이름을 따서 짓곤 했죠.

이제는 지역 출신 위인이나
순우리말 등으로
상징성을 담아낸 학교 이름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제 강점기,
우리 역사 연구와 교육,
독립운동에 헌신한 단재 신채호 선생.

청주 단재로에 조성된
이 택지개발 지구에
내년 초 문을 열 초등학교 이름이
'단재'로 확정됐습니다.

교육 시설로는
1987년 설립된 '단재' 교육연수원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천 백여 명의 입주민이
마을 지명보다
'단재'라는 명칭을 원한다면서
교육청에 서명부를 전달하는 등
학교 이름 결정에
주민 의사가 크게 반영됐습니다.

[인터뷰] 임수빈/ 청주 방서지구 초등학교 설립 추진위원장
"학생들의 의식이 깨어나서 시대와 역사를 좋게 바꿀 많은 인물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정상적으로 공사가 진행돼서 3월에 아이들이 정상적인 등교를 할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습니다."

혁신도시
단설 유치원과 중·고등학교는
진천 출신의 독립운동가, 이상설 선생이
만주에 세운
민족교육기관의 이름을 딴 '서전'으로,

내년 3월,
충주 기업도시에 문을 열 중학교는
국토의 중심, 중원의 상징인
'중앙탑' 중학교로 정해졌습니다.

역시 내년 1학기에 개교하는
영동 기숙형 중학교는
새롭게 생긴 큰 바닷물결이라는 순우리말,
새너울 중학교입니다.

[인터뷰] 채관병/ 충청북도 교육청 행정과
"지역 주민들도 상당히 좋아하십니다. (학교 운영도) 교육청과 학부모님들이 같이 공생하고 소통하면서 좋은 방향으로 나아갈 것 같습니다."

교육청은
역사성, 지역성을 담은 학교 이름이
학생들에게 긍지를 심어주는 것은 물론
지역마다 같은 지명 학교 이름이 중복돼
혼선을 빚는 일도
크게 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