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수 “죗값 치르겠다”…치료감호소 이송
입력 2018.10.22 (23:00) 수정 2018.10.22 (23:4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가 공주 치료감호소로 이송됐습니다.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김 씨는 "죗값을 치르겠다"고 말했지만, 청와대 청원은 역대 최다인 90만명을 돌파하며, 국민적 분노가 거세지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름 김성수, 나이는 29살, 이번 사건 피의자의 신원이 공개됐습니다.

사건 발생 8일만입니다.

김 씨는 카메라를 피하진 않았지만, 기자들 질문엔 아무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김성수/'PC방 살인' 피의자 : "(범행 왜 저질렀습니까?) .... (왜 그렇게까지 잔혹하게 하셨나요?) ...."]

하지만 동생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입을 열었습니다.

[김성수/'PC방 살인' 피의자 : "(네?) 공범 아니에요. (동생은 공범이 아니라고요?) 네."]

자신의 범행이 우울증 때문인지는 모르겠고, 진단서는 가족이 제출한 거라고 말했습니다.

[김성수/'PC방 살인' 피의자 : "(우울증 진단서는 왜 내셨어요?) 제가 낸 거 아니에요. (누가 내셨습니까?) 가족이..."]

유가족에게 죄송하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김성수/'PC방 살인' 피의자 : "제가 잘못을 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제가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정신 감정을 받기 위해 공주 치료감호소로 이송됐습니다.

김 씨의 정확한 정신감정을 위해선데, 최대 한달간 전문가 면담과 행동 관찰 등 각종 검사를 받게 됩니다.

오늘도 범행 장소인 PC방 앞에는 추모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장유빈/서울시 용산구 : "이승에서 못했던 여러 가지 것들 하시면서 행복하게 사셨으면..."]

김 씨의 엄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5일 만에 90만명 넘는 사람들이 참여했습니다.

이미 역대 최고기록인데 청원마감이 다음달 16일이어서 백만 명을 훌쩍 넘어설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김성수 “죗값 치르겠다”…치료감호소 이송
    • 입력 2018-10-22 23:00:33
    • 수정2018-10-22 23:41:59
    뉴스라인
[앵커]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가 공주 치료감호소로 이송됐습니다.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김 씨는 "죗값을 치르겠다"고 말했지만, 청와대 청원은 역대 최다인 90만명을 돌파하며, 국민적 분노가 거세지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름 김성수, 나이는 29살, 이번 사건 피의자의 신원이 공개됐습니다.

사건 발생 8일만입니다.

김 씨는 카메라를 피하진 않았지만, 기자들 질문엔 아무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김성수/'PC방 살인' 피의자 : "(범행 왜 저질렀습니까?) .... (왜 그렇게까지 잔혹하게 하셨나요?) ...."]

하지만 동생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입을 열었습니다.

[김성수/'PC방 살인' 피의자 : "(네?) 공범 아니에요. (동생은 공범이 아니라고요?) 네."]

자신의 범행이 우울증 때문인지는 모르겠고, 진단서는 가족이 제출한 거라고 말했습니다.

[김성수/'PC방 살인' 피의자 : "(우울증 진단서는 왜 내셨어요?) 제가 낸 거 아니에요. (누가 내셨습니까?) 가족이..."]

유가족에게 죄송하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김성수/'PC방 살인' 피의자 : "제가 잘못을 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제가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정신 감정을 받기 위해 공주 치료감호소로 이송됐습니다.

김 씨의 정확한 정신감정을 위해선데, 최대 한달간 전문가 면담과 행동 관찰 등 각종 검사를 받게 됩니다.

오늘도 범행 장소인 PC방 앞에는 추모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장유빈/서울시 용산구 : "이승에서 못했던 여러 가지 것들 하시면서 행복하게 사셨으면..."]

김 씨의 엄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5일 만에 90만명 넘는 사람들이 참여했습니다.

이미 역대 최고기록인데 청원마감이 다음달 16일이어서 백만 명을 훌쩍 넘어설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