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청각장애인 "한국 영화 이젠 볼 수 있어요"
입력 2018.10.22 (23:30)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우리나라의 시·청각장애인들이
한국 영화를 즐긴다는 건
정말 쉽지 않은 일입니다.
외국 영화는 자막이라도 있어서
읽어 볼 수라도 있는데,
한국 영화는
화면해설도, 자막도 없기 때문입니다.
이들을 위한 특별한 영화 상영회가
10년째 진행되고 있습니다.
송혜림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시·청각 장애인들을 위해
다시 만든 영화 '물괴'입니다.

음향 효과는 자막으로 설명해줍니다.

주인공의 행동도 읽어줍니다.

[이펙트1]어리둥절한 표정으로 서 있다가 윤겸의 손에 이끌려 무릎을 꿇는다.

앞이 안 보이고, 귀가 안 들려도
영화를 즐기는 데 큰 불편은 없습니다.

길인 / 시각장애인 [인터뷰]
"확실히 영화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이해가 빨리 가니까 재미가 있고 취미가 붙어요."

홍소희 / 청각장애인(음성대역)[인터뷰]
"청각장애인을 위한 자막이 있는 영화를 보니 정말 기뻤고, 재밌었고요. 내용 이해가 수월했습니다."

한국농아인협회 강원도회는
10년 전
강원도 내 시청각 장애인들을 위해
한글자막과 화면해설을 곁들인
영화 상영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송혜림 기자/
영화 관람회에는 매년 더 많은 장애인들이 참여하면서, 지난해에는 6천여 명이 영화를 관람했습니다.


첫해 4개 시군에
각 한 곳씩밖에 없던 상영관도
올해는 13개 시군으로 늘었습니다.

원태연/ 한국농아인협회 강원도협회 사무처장/ [인터뷰]
"(장애인분들이) 영화관에만 가면 외국영화만 봐야하느냐 이런 것들을 요구해 왔고, 그림만봐야하는 한국영화보다는 자막이라도 있는 외국영화를 보는게 낫다라는 얘기가(나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갈 길이 멉니다.

매달 100편 가까운 한국 영화가
개봉되지만,
시청각 장애인들을 위한 영화는
아직도 손에 꼽을 정돕니다.

어렵게 만든
장애인용 영화 상영 횟수도
한 달에 한 번뿐.
10년째 그대롭니다.

KBS 뉴스 송혜림입니다.(끝)
  • 시청각장애인 "한국 영화 이젠 볼 수 있어요"
    • 입력 2018-10-22 23:30:03
    뉴스9(춘천)
[앵커멘트]

우리나라의 시·청각장애인들이
한국 영화를 즐긴다는 건
정말 쉽지 않은 일입니다.
외국 영화는 자막이라도 있어서
읽어 볼 수라도 있는데,
한국 영화는
화면해설도, 자막도 없기 때문입니다.
이들을 위한 특별한 영화 상영회가
10년째 진행되고 있습니다.
송혜림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시·청각 장애인들을 위해
다시 만든 영화 '물괴'입니다.

음향 효과는 자막으로 설명해줍니다.

주인공의 행동도 읽어줍니다.

[이펙트1]어리둥절한 표정으로 서 있다가 윤겸의 손에 이끌려 무릎을 꿇는다.

앞이 안 보이고, 귀가 안 들려도
영화를 즐기는 데 큰 불편은 없습니다.

길인 / 시각장애인 [인터뷰]
"확실히 영화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이해가 빨리 가니까 재미가 있고 취미가 붙어요."

홍소희 / 청각장애인(음성대역)[인터뷰]
"청각장애인을 위한 자막이 있는 영화를 보니 정말 기뻤고, 재밌었고요. 내용 이해가 수월했습니다."

한국농아인협회 강원도회는
10년 전
강원도 내 시청각 장애인들을 위해
한글자막과 화면해설을 곁들인
영화 상영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송혜림 기자/
영화 관람회에는 매년 더 많은 장애인들이 참여하면서, 지난해에는 6천여 명이 영화를 관람했습니다.


첫해 4개 시군에
각 한 곳씩밖에 없던 상영관도
올해는 13개 시군으로 늘었습니다.

원태연/ 한국농아인협회 강원도협회 사무처장/ [인터뷰]
"(장애인분들이) 영화관에만 가면 외국영화만 봐야하느냐 이런 것들을 요구해 왔고, 그림만봐야하는 한국영화보다는 자막이라도 있는 외국영화를 보는게 낫다라는 얘기가(나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갈 길이 멉니다.

매달 100편 가까운 한국 영화가
개봉되지만,
시청각 장애인들을 위한 영화는
아직도 손에 꼽을 정돕니다.

어렵게 만든
장애인용 영화 상영 횟수도
한 달에 한 번뿐.
10년째 그대롭니다.

KBS 뉴스 송혜림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