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망 사고 책임 회피 거짓 진술 강요한 혐의 선주 구속
입력 2018.10.22 (10:45) 수정 2018.10.23 (06:46) 전주
부안해양경찰서는
자신의 선박에서
선원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자
과실을 선장에게 떠넘기고
선원에게 거짓진술을 강요한 혐의로
선주 68살 태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태 씨는 지난 3월
부안 식도항에서 출항 준비를 하다
선원 60살 김 모 씨가 사고로 숨지자
함께 있던 베트남 선원에게
자신은 사고 현장에 없었다고
경찰에 거짓진술을 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선장은 자리를 비웠고,
선주 지시를 받고 선원 김 씨가 그물을 끌어올리다
양망기에 팔과 다리가 끼어 숨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영상 제공 : 부안해양경찰서)
  • 사망 사고 책임 회피 거짓 진술 강요한 혐의 선주 구속
    • 입력 2018-10-23 06:45:25
    • 수정2018-10-23 06:46:19
    전주
부안해양경찰서는
자신의 선박에서
선원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자
과실을 선장에게 떠넘기고
선원에게 거짓진술을 강요한 혐의로
선주 68살 태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태 씨는 지난 3월
부안 식도항에서 출항 준비를 하다
선원 60살 김 모 씨가 사고로 숨지자
함께 있던 베트남 선원에게
자신은 사고 현장에 없었다고
경찰에 거짓진술을 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선장은 자리를 비웠고,
선주 지시를 받고 선원 김 씨가 그물을 끌어올리다
양망기에 팔과 다리가 끼어 숨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영상 제공 : 부안해양경찰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