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남북 장성급회담 진행…군사공동위·한강하구이용 논의
입력 2018.10.26 (00:06) 수정 2018.10.26 (14:54) 정치
남북 군사당국은 오늘(26일) 오전 10시부터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9·19 군사합의서'의 이행을 위한 '제10차 장성급 군사회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번 회담은 '9·19 평양공동선언'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장성급 군사회담으로, 우리 측에서는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을 수석대표로 모두 5명이 참가했고, 북측에서는 안익산 중장을 단장으로 5명이 자리했습니다.

우리 측 대표인 김도균 대북정책관은 모두 발언에서 "9·19 군사합의 정신에 따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이 비무장화된 모습을 확인하니 가슴이 뿌듯하다"며 "의미있고 또 실효적인 그런 조치들이 정상적으로 이행되고 있으며. 이런 모든 일들이 과거에는 정말 생각할 수 없는 그런 일들이고 미래지향적으로 가는 동력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중장은 "평화와 번영, 통일이라는 나무를 거목으로 자라게 하는 거창한 사업에 군부가 일정하게 기여했다는 것에 긍지를 가져야 한다"며 "어제까지 총부리를 맞대고 섰던 군부가 수뇌부 뜻을 받들어 민족 이념을 실현하기 위한 이런 사업에 앞장서 나가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남북은 오전에 전체회의를 진행한 뒤 12시쯤 수석대표 접촉을 진행했습니다. 남북의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공동보도문을 작성해 합의 결과를 알릴 것으로 보입니다.

남북은 우선 이번 회담에서 군사공동위원회의 구성과 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합니다. 앞서 남북은 대규모 군사훈련 중단과 서해 평화수역 조성 등 첨예한 군사 현안은 군사공동위원회를 가동해 협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우리 측에서는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북측에서는 서홍찬 인민무력성 제1부상이 위원장으로 거론되는 가운데 이번 회담에서 구체적인 군사공동위의 윤곽이 나올 가능성이 큽니다.

남북은 또 이번 회담에서 한강 하구의 공동 이용을 위한 현장조사에 대해서도 협의합니다. 앞서 남북은 임진강 하구 공동 이용을 위한 군사적 보장 대책을 강구하고, 오는 12월까지 현장 조사를 진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번 회담에서는 공동조사단 구성과 조사 일정이 논의될 전망입니다.

남북은 아울러 '9·19 군사합의'의 이행 상황을 중간 평가하고, 향후 추진 일정을 논의합니다.

어제(25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의 비무장화가 마무리된 데 이어 다음달 1일부터 비행금지구역 설정 등 주요 군사 합의 내용이 실시되는데, 이런 상황을 점검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남측 대표단은 이번 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차량으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 내 군사분계선을 이동했습니다. 정상회담을 제외한 남북 회담에서 대표단이 차량으로 MDL을 통과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입니다. 남측 대표단이 차량에 탑승한 채로 JSA 북측지역까지 바로 이동한 것은 이르면 다음 달부터 실현될 JSA 자유왕래의 시작을 상징하는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판문점 공동 취재단]
  • 남북 장성급회담 진행…군사공동위·한강하구이용 논의
    • 입력 2018-10-26 00:06:20
    • 수정2018-10-26 14:54:29
    정치
남북 군사당국은 오늘(26일) 오전 10시부터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9·19 군사합의서'의 이행을 위한 '제10차 장성급 군사회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번 회담은 '9·19 평양공동선언'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장성급 군사회담으로, 우리 측에서는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을 수석대표로 모두 5명이 참가했고, 북측에서는 안익산 중장을 단장으로 5명이 자리했습니다.

우리 측 대표인 김도균 대북정책관은 모두 발언에서 "9·19 군사합의 정신에 따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이 비무장화된 모습을 확인하니 가슴이 뿌듯하다"며 "의미있고 또 실효적인 그런 조치들이 정상적으로 이행되고 있으며. 이런 모든 일들이 과거에는 정말 생각할 수 없는 그런 일들이고 미래지향적으로 가는 동력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중장은 "평화와 번영, 통일이라는 나무를 거목으로 자라게 하는 거창한 사업에 군부가 일정하게 기여했다는 것에 긍지를 가져야 한다"며 "어제까지 총부리를 맞대고 섰던 군부가 수뇌부 뜻을 받들어 민족 이념을 실현하기 위한 이런 사업에 앞장서 나가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남북은 오전에 전체회의를 진행한 뒤 12시쯤 수석대표 접촉을 진행했습니다. 남북의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공동보도문을 작성해 합의 결과를 알릴 것으로 보입니다.

남북은 우선 이번 회담에서 군사공동위원회의 구성과 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합니다. 앞서 남북은 대규모 군사훈련 중단과 서해 평화수역 조성 등 첨예한 군사 현안은 군사공동위원회를 가동해 협의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우리 측에서는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북측에서는 서홍찬 인민무력성 제1부상이 위원장으로 거론되는 가운데 이번 회담에서 구체적인 군사공동위의 윤곽이 나올 가능성이 큽니다.

남북은 또 이번 회담에서 한강 하구의 공동 이용을 위한 현장조사에 대해서도 협의합니다. 앞서 남북은 임진강 하구 공동 이용을 위한 군사적 보장 대책을 강구하고, 오는 12월까지 현장 조사를 진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번 회담에서는 공동조사단 구성과 조사 일정이 논의될 전망입니다.

남북은 아울러 '9·19 군사합의'의 이행 상황을 중간 평가하고, 향후 추진 일정을 논의합니다.

어제(25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의 비무장화가 마무리된 데 이어 다음달 1일부터 비행금지구역 설정 등 주요 군사 합의 내용이 실시되는데, 이런 상황을 점검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남측 대표단은 이번 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차량으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 내 군사분계선을 이동했습니다. 정상회담을 제외한 남북 회담에서 대표단이 차량으로 MDL을 통과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입니다. 남측 대표단이 차량에 탑승한 채로 JSA 북측지역까지 바로 이동한 것은 이르면 다음 달부터 실현될 JSA 자유왕래의 시작을 상징하는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판문점 공동 취재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