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은 성장률 전망치 2.7%도 ‘불투명’…대내외 변수는?
입력 2018.10.26 (06:41) 수정 2018.10.26 (08: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3분기 경제 성장률이 0.6%로 나왔습니다.

1분기 1% 성장한 뒤, 2분기, 3분기 연속 0.6%에 그친 건데요.

이대로라면, 한국은행이 지난주에 하향 조정한 올해 성장률 전망치 2.7%도 그리 낙관적이진 않습니다.

이중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형 건설 장비들이 주차장에 그대로 서 있습니다.

최근 일감이 부쩍 줄었기 때문입니다.

[이대현/크레인 기사 : "어려우니까 기사를 안 구하고 차를 세워놓고서, 차가 5대가 있으면 기사를 3명만 두는 거에요. 인건비가 많이 나가니까."]

지난 2분기부터 줄기 시작한 건설투자가 3분기엔 20년 만에 가장 큰 폭의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습니다.

기업 설비 투자 역시 2분기 연속 감소해 투자 부진이 전체 성장률을 끌어 내렸습니다.

문제는 앞으롭니다.

한국은행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 2.7%가 나오려면 4분기엔 0.8% 이상을 기록해야 합니다.

지금 상황으론 쉽지 않습니다.

먼저 국내에선 투자 감소가 일자리를 줄여 그나마 버티고 있는 소비를 부진하게 만들수 있습니다.

성장을 뒷받침해 온 수출도 대외 사정을 볼 때 만만치 않습니다.

잘 나가던 미국 경기가 약해질 조짐인 데다, 미·중 무역 분쟁이 장기화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미국발 리스크는 최근 금융 시장도 흔들고 있는데 실물경제로 옮아가게 되면 기업 투자는 더 위축될 수 밖에 없습니다.

[강중구/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세계 경기 흐름이 조정 받고 있는 국면에 지금 진입해있는 것 아닌가 이렇게 판단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 경제 역시 수출을 통해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한국은행은 4분기엔 개별소비세 인하와 지자체의 재정 투입 등이 효과를 낼 거라 2.7퍼센트 성장이 가능할 걸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 한은 성장률 전망치 2.7%도 ‘불투명’…대내외 변수는?
    • 입력 2018-10-26 06:45:58
    • 수정2018-10-26 08:03:49
    뉴스광장 1부
[앵커]

3분기 경제 성장률이 0.6%로 나왔습니다.

1분기 1% 성장한 뒤, 2분기, 3분기 연속 0.6%에 그친 건데요.

이대로라면, 한국은행이 지난주에 하향 조정한 올해 성장률 전망치 2.7%도 그리 낙관적이진 않습니다.

이중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형 건설 장비들이 주차장에 그대로 서 있습니다.

최근 일감이 부쩍 줄었기 때문입니다.

[이대현/크레인 기사 : "어려우니까 기사를 안 구하고 차를 세워놓고서, 차가 5대가 있으면 기사를 3명만 두는 거에요. 인건비가 많이 나가니까."]

지난 2분기부터 줄기 시작한 건설투자가 3분기엔 20년 만에 가장 큰 폭의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습니다.

기업 설비 투자 역시 2분기 연속 감소해 투자 부진이 전체 성장률을 끌어 내렸습니다.

문제는 앞으롭니다.

한국은행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 2.7%가 나오려면 4분기엔 0.8% 이상을 기록해야 합니다.

지금 상황으론 쉽지 않습니다.

먼저 국내에선 투자 감소가 일자리를 줄여 그나마 버티고 있는 소비를 부진하게 만들수 있습니다.

성장을 뒷받침해 온 수출도 대외 사정을 볼 때 만만치 않습니다.

잘 나가던 미국 경기가 약해질 조짐인 데다, 미·중 무역 분쟁이 장기화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미국발 리스크는 최근 금융 시장도 흔들고 있는데 실물경제로 옮아가게 되면 기업 투자는 더 위축될 수 밖에 없습니다.

[강중구/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세계 경기 흐름이 조정 받고 있는 국면에 지금 진입해있는 것 아닌가 이렇게 판단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 경제 역시 수출을 통해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한국은행은 4분기엔 개별소비세 인하와 지자체의 재정 투입 등이 효과를 낼 거라 2.7퍼센트 성장이 가능할 걸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