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팔아 차익 10억이상 올린 서울시민 54%는 강남3구 거주
입력 2018.10.26 (09:41) 경제
주택매매로 10억 원 이상을 벌어들인 서울시민 가운데 절반 이상이 강남3구 거주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서울시 주택거래 건수 및 양도차익 금액 현황'을 보면 2016년 기준 서울시민의 주택거래 6만 3천468건 가운데 양도차익이 10억 원 이상인 거래는 모두 천871건으로 2.9%를 차지했습니다.

해당 천871건의 양도차익 총액은 모두 2조 8천60억 원으로, 같은 해 서울시민이 주택거래를 통해 올린 전체 양도차익 10조 7천197억 원의 4분의 1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0억 원 이상 양도차익 거래 가운데 강남과 서초, 송파 등 강남3구 거주자가 판 주택은 54%에 해당하는 천 11건이며, 이들의 양도차익 총액은 1조 4천778억 원이었습니다.

반면 강남3구를 제외한 나머지 22개 서울 자치구 거주자의 10억 원 이상 양도차익 거래 건수는 860건으로 전체의 46%에 불과했으며, 이들의 양도차익은 1조 3천282억 원이었습니다.

강남3구 거주자의 10억 원 이상 양도차익 발생 주택거래는 2013년 272건에서 2014년 540건, 2015년 776건, 2016년 천11건으로 늘어, 3년 새 3.7배로 증가했습니다.

김두관 의원은 "근로소득자 중위소득 연봉은 2천500만 원으로, 한 푼도 안 쓰고 40년을 모아야 이른바 '똘똘한 한 채'를 매매하며 얻는 수익 10억 원이 된다"며 "주택가격 상승으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이 사라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9·13 대책으로 주택가격 상승은 주춤한 상황이지만 앞으로 주택가격 안정을 위해 종합부동산세는 물론 양도소득세 강화를 통해 부동산이 투기 수단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집팔아 차익 10억이상 올린 서울시민 54%는 강남3구 거주
    • 입력 2018-10-26 09:41:15
    경제
주택매매로 10억 원 이상을 벌어들인 서울시민 가운데 절반 이상이 강남3구 거주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서울시 주택거래 건수 및 양도차익 금액 현황'을 보면 2016년 기준 서울시민의 주택거래 6만 3천468건 가운데 양도차익이 10억 원 이상인 거래는 모두 천871건으로 2.9%를 차지했습니다.

해당 천871건의 양도차익 총액은 모두 2조 8천60억 원으로, 같은 해 서울시민이 주택거래를 통해 올린 전체 양도차익 10조 7천197억 원의 4분의 1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0억 원 이상 양도차익 거래 가운데 강남과 서초, 송파 등 강남3구 거주자가 판 주택은 54%에 해당하는 천 11건이며, 이들의 양도차익 총액은 1조 4천778억 원이었습니다.

반면 강남3구를 제외한 나머지 22개 서울 자치구 거주자의 10억 원 이상 양도차익 거래 건수는 860건으로 전체의 46%에 불과했으며, 이들의 양도차익은 1조 3천282억 원이었습니다.

강남3구 거주자의 10억 원 이상 양도차익 발생 주택거래는 2013년 272건에서 2014년 540건, 2015년 776건, 2016년 천11건으로 늘어, 3년 새 3.7배로 증가했습니다.

김두관 의원은 "근로소득자 중위소득 연봉은 2천500만 원으로, 한 푼도 안 쓰고 40년을 모아야 이른바 '똘똘한 한 채'를 매매하며 얻는 수익 10억 원이 된다"며 "주택가격 상승으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이 사라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9·13 대책으로 주택가격 상승은 주춤한 상황이지만 앞으로 주택가격 안정을 위해 종합부동산세는 물론 양도소득세 강화를 통해 부동산이 투기 수단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