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VOA “WFP, 올해 대북 식량지원 모금액 목표 25% 수준”
입력 2018.10.26 (11:37) 수정 2018.10.26 (12:59) 정치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올해 필요한 대북 지원 모금액의 25%밖에 확보하지 못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오늘(26일) 보도했습니다.

WPF 아시아태평양 지역사무소 제임스 벨그레이브 대변인은 25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이같이 밝힌 뒤 "대북 식량 지원을 위해 올 연말까지 천 760만 달러가 더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벨그레이브 대변인은 이어 "지난 9월 한 달 동안 북한의 취약계층 47만5천996명에게 식량 99만2천킬로 톤을 지원했다"며 이는 지난 8월의 지원량보다 13% 가량 증가한 수치라고 설명했습니다.

벨 그레이브 대변인은 또 "WFP가 북한의 수도 평양이 아닌 식량과 영양 안보가 취약한 지역에 거주하는 5살 미만 어린이와 산부, 모유 수유 여성에 초점을 맞춰 활동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CERF)은 지난 22일 '자금부족 긴급 지원금' 명목으로 WFP에 5세 이하 아동, 임신·수유하는 여성, 결핵 환자들의 영양결핍 예방 활동으로 274만5천 달러를 배정했다고 VOA는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VOA “WFP, 올해 대북 식량지원 모금액 목표 25% 수준”
    • 입력 2018-10-26 11:37:49
    • 수정2018-10-26 12:59:34
    정치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올해 필요한 대북 지원 모금액의 25%밖에 확보하지 못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오늘(26일) 보도했습니다.

WPF 아시아태평양 지역사무소 제임스 벨그레이브 대변인은 25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이같이 밝힌 뒤 "대북 식량 지원을 위해 올 연말까지 천 760만 달러가 더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벨그레이브 대변인은 이어 "지난 9월 한 달 동안 북한의 취약계층 47만5천996명에게 식량 99만2천킬로 톤을 지원했다"며 이는 지난 8월의 지원량보다 13% 가량 증가한 수치라고 설명했습니다.

벨 그레이브 대변인은 또 "WFP가 북한의 수도 평양이 아닌 식량과 영양 안보가 취약한 지역에 거주하는 5살 미만 어린이와 산부, 모유 수유 여성에 초점을 맞춰 활동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CERF)은 지난 22일 '자금부족 긴급 지원금' 명목으로 WFP에 5세 이하 아동, 임신·수유하는 여성, 결핵 환자들의 영양결핍 예방 활동으로 274만5천 달러를 배정했다고 VOA는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