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스트리아, ‘남티롤 주민에 시민권’ 검토
입력 2018.10.26 (12:50) 수정 2018.10.26 (13: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탈리아 북부의 남티롤 지방.

오스트리아 접경지대인 이곳은 식습관을 비롯해 많은 부분이 오스트리아의 모습과 닮아 있습니다.

심지어 주민의 70%는 언어도 오스트리아의 공용어인 독일어를 사용합니다.

["17유로 20센트입니다."]

원래 이곳은 오스트리아 영토였지만, 1차 세계대전 이후 이탈리아에 편입됐습니다.

독재자 무솔리니는 주민들에게 독일어 사용을 금지하고 이탈리아인처럼 살 것을 강요했지만, 상당수 주민들의 마음 속엔 늘 조상의 나라, 오스트리아에 대한 그리움이 가득합니다.

[미터호퍼/이탈리아 농민 : "전 이탈리아 국민이라는 생각이 안 듭니다. 이탈리아에 거주하고 있는 오스트리아 소수민족 같은 느낌입니다. 오스트리아가 우리의 조국입니다."]

오스트리아는 우파인 오스트리아자유당을 중심으로 독일어를 할 줄 아는 주민들에게 오스트리아 시민권을 부여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로써 이곳을 둘러싼 양국의 오랜 갈등을 해소하고 진정한 통합을 이루겠다는 건데요.

이탈리아는 이를 도발로 받아들이면서 오히려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 오스트리아, ‘남티롤 주민에 시민권’ 검토
    • 입력 2018-10-26 12:53:14
    • 수정2018-10-26 13:02:23
    뉴스 12
이탈리아 북부의 남티롤 지방.

오스트리아 접경지대인 이곳은 식습관을 비롯해 많은 부분이 오스트리아의 모습과 닮아 있습니다.

심지어 주민의 70%는 언어도 오스트리아의 공용어인 독일어를 사용합니다.

["17유로 20센트입니다."]

원래 이곳은 오스트리아 영토였지만, 1차 세계대전 이후 이탈리아에 편입됐습니다.

독재자 무솔리니는 주민들에게 독일어 사용을 금지하고 이탈리아인처럼 살 것을 강요했지만, 상당수 주민들의 마음 속엔 늘 조상의 나라, 오스트리아에 대한 그리움이 가득합니다.

[미터호퍼/이탈리아 농민 : "전 이탈리아 국민이라는 생각이 안 듭니다. 이탈리아에 거주하고 있는 오스트리아 소수민족 같은 느낌입니다. 오스트리아가 우리의 조국입니다."]

오스트리아는 우파인 오스트리아자유당을 중심으로 독일어를 할 줄 아는 주민들에게 오스트리아 시민권을 부여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로써 이곳을 둘러싼 양국의 오랜 갈등을 해소하고 진정한 통합을 이루겠다는 건데요.

이탈리아는 이를 도발로 받아들이면서 오히려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