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흉기습격 50대, 정신병원 입원 전력…영장 신청
입력 2018.10.26 (16:29) 사회
어제(25일) 인천에서 행인을 흉기로 습격했던 50대 남성은 과거 정신병원에 입원했던 적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가 2002년부터 2016년까지 조현병으로 정신병원에 입원했던 사실이 있다"며 "이후 복지시설에서 생활하다 이달 초 범행현장 주변으로 이사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용의자 A(58)씨에 대해 오늘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그러나 "A씨가 범행 동기에 대해 계속 횡설수설하고 있어 제대로 된 조사가 어려운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범행현장 인근 주민들은 "평소 느끼던 불안감이 결국 사고로 이어졌다"며 환경 정비와 치안 강화 등 대책을 주문하고 있습니다.
  • 인천 흉기습격 50대, 정신병원 입원 전력…영장 신청
    • 입력 2018-10-26 16:29:27
    사회
어제(25일) 인천에서 행인을 흉기로 습격했던 50대 남성은 과거 정신병원에 입원했던 적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가 2002년부터 2016년까지 조현병으로 정신병원에 입원했던 사실이 있다"며 "이후 복지시설에서 생활하다 이달 초 범행현장 주변으로 이사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용의자 A(58)씨에 대해 오늘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그러나 "A씨가 범행 동기에 대해 계속 횡설수설하고 있어 제대로 된 조사가 어려운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범행현장 인근 주민들은 "평소 느끼던 불안감이 결국 사고로 이어졌다"며 환경 정비와 치안 강화 등 대책을 주문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