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달의 민족 김봉진 대표 “앱 광고 낙찰가 공개하겠다”
입력 2018.10.26 (18:02) 수정 2018.10.26 (19:37) 경제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김봉진 대표가 26일 "애플리케이션 광고의 낙찰가를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봉진 대표는 오늘(2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정우택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정 의원은 "낙찰가를 공개하지 않다 보니 경쟁을 유발해 업계 부담이 커진다"고 지적했고, 이에 김 대표는 "사장님들이 경쟁이 붙을까 봐 공개하지 않았던 것이고, 요구가 이어진다면 낙찰가를 공개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배달의 민족 상단 광고인 '슈퍼리스트'는 지역별·업종별로 경매해 두 번째로 높은 금액(차상위)을 제시한 업체를 앱 상단에 배정하는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중기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슈퍼리스트' 낙찰가는 수도권 기준 한 달에 평균 40만∼50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 홍대와 같은 밀집 상권은 월 수백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소상공인들의 불만이 제기돼 왔습니다.

김 대표는 "어떤 방식이 사장님들에게 더 도움이 될지 고민하고 있다"며 "중복 지역에 대한 가격 인하도 면밀히 검토하고, 카드 결제가 오래 걸리는 것도 더 빠르게 진행할 수 있도록 개선해보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서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요기요' 강신봉 대표에게 "수수료를 낮춰야 하지 않느냐"고 질의했고, 이에 강 대표는 "수수료 문제는 (우리도 영업이익이 나지 않아) 어렵다"고 답했습니다. 강 대표는 "소상공인 등 각계가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자리가 있다면 참여해 경청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홈쇼핑들처럼 영세 소상공인들에게 무료 광고를 지원할 생각은 없냐"고 묻자 '배달의 민족' 김 대표는 "가능할지 검토해보고 결정하겠다"고 대답했고, '요기요' 강 대표는 "안 팔리는 (광고) 구좌를 영세 소상공인들에게 무료로 제공하는 방안을 고민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배달업계를 면밀히 주시하고 있고,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이라 실태 조사를 하고 있으니 다양한 불공정 행위들에 즉각적으로 조처할 것"이라며 "근본적으로는 상생으로 나가야 한다고 생각하니 이를 고려해 대책을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배달의 민족 김봉진 대표 “앱 광고 낙찰가 공개하겠다”
    • 입력 2018-10-26 18:02:23
    • 수정2018-10-26 19:37:35
    경제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김봉진 대표가 26일 "애플리케이션 광고의 낙찰가를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봉진 대표는 오늘(2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정우택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정 의원은 "낙찰가를 공개하지 않다 보니 경쟁을 유발해 업계 부담이 커진다"고 지적했고, 이에 김 대표는 "사장님들이 경쟁이 붙을까 봐 공개하지 않았던 것이고, 요구가 이어진다면 낙찰가를 공개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배달의 민족 상단 광고인 '슈퍼리스트'는 지역별·업종별로 경매해 두 번째로 높은 금액(차상위)을 제시한 업체를 앱 상단에 배정하는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중기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슈퍼리스트' 낙찰가는 수도권 기준 한 달에 평균 40만∼50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 홍대와 같은 밀집 상권은 월 수백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소상공인들의 불만이 제기돼 왔습니다.

김 대표는 "어떤 방식이 사장님들에게 더 도움이 될지 고민하고 있다"며 "중복 지역에 대한 가격 인하도 면밀히 검토하고, 카드 결제가 오래 걸리는 것도 더 빠르게 진행할 수 있도록 개선해보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서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요기요' 강신봉 대표에게 "수수료를 낮춰야 하지 않느냐"고 질의했고, 이에 강 대표는 "수수료 문제는 (우리도 영업이익이 나지 않아) 어렵다"고 답했습니다. 강 대표는 "소상공인 등 각계가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자리가 있다면 참여해 경청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홈쇼핑들처럼 영세 소상공인들에게 무료 광고를 지원할 생각은 없냐"고 묻자 '배달의 민족' 김 대표는 "가능할지 검토해보고 결정하겠다"고 대답했고, '요기요' 강 대표는 "안 팔리는 (광고) 구좌를 영세 소상공인들에게 무료로 제공하는 방안을 고민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배달업계를 면밀히 주시하고 있고,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이라 실태 조사를 하고 있으니 다양한 불공정 행위들에 즉각적으로 조처할 것"이라며 "근본적으로는 상생으로 나가야 한다고 생각하니 이를 고려해 대책을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