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이판에 한국인 1,800명 고립…“내일 군 수송기 1대 파견”
입력 2018.10.26 (19:00) 수정 2018.10.26 (19:4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 26호 태풍 '위투'가 서태평양의 미국령을 강타했습니다.

한국인 관광객 천 8백여 명이 사이판에 고립된 채 나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한 비바람에 나무가 세차게 흔들립니다.

전신주가 쓰러지고,

쓰레기 더미로 가득한 거리는 폐허로 변했습니다.

제26호 태풍 위투가 사이판을 포함한 태평양의 미국 자치령 북마리아나 제도를 강타했습니다.

태풍으로 사이판 공항이 폐쇄되면서 이 지역을 여행하던 한국인 관광객 1,800여 명이 고립됐습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전기와 물 공급이 끊겼고, 숙소를 구하는 것도 어려운 상황.

한국인들은 SNS 대화방을 통해 정보를 교환하며 항공편이 재개되기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

[사이판 한국인 관광객 : "현지분들도 호텔로 피신을 오셔서 저희도 방이 많이 없는 상황이어서 저희는 (호텔) 연장을 못하고..."]

사이판을 오가는 국내 여객기 결항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아시아나 등 국내 항공사들은 현재 공항 폐쇄로 운항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운항 재개 여부는 결정되는 대로 다시 안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이에따라 한국인 관광객 수송을 위해 내일 군 수송기 1대를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관광객들을 사이판에서 괌으로 수송한 뒤 괌에서 우리 국적항공기를 이용하도록 한다는 계획입니다.

외교부는 이에따라 항공사에 협조를 요청하기로 하고, 군 수송기의 사이판 공항 착륙에 필요한 허가절차도 요청중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 사이판에 한국인 1,800명 고립…“내일 군 수송기 1대 파견”
    • 입력 2018-10-26 19:01:58
    • 수정2018-10-26 19:40:25
    뉴스 7
[앵커]

제 26호 태풍 '위투'가 서태평양의 미국령을 강타했습니다.

한국인 관광객 천 8백여 명이 사이판에 고립된 채 나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한 비바람에 나무가 세차게 흔들립니다.

전신주가 쓰러지고,

쓰레기 더미로 가득한 거리는 폐허로 변했습니다.

제26호 태풍 위투가 사이판을 포함한 태평양의 미국 자치령 북마리아나 제도를 강타했습니다.

태풍으로 사이판 공항이 폐쇄되면서 이 지역을 여행하던 한국인 관광객 1,800여 명이 고립됐습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전기와 물 공급이 끊겼고, 숙소를 구하는 것도 어려운 상황.

한국인들은 SNS 대화방을 통해 정보를 교환하며 항공편이 재개되기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

[사이판 한국인 관광객 : "현지분들도 호텔로 피신을 오셔서 저희도 방이 많이 없는 상황이어서 저희는 (호텔) 연장을 못하고..."]

사이판을 오가는 국내 여객기 결항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아시아나 등 국내 항공사들은 현재 공항 폐쇄로 운항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운항 재개 여부는 결정되는 대로 다시 안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이에따라 한국인 관광객 수송을 위해 내일 군 수송기 1대를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관광객들을 사이판에서 괌으로 수송한 뒤 괌에서 우리 국적항공기를 이용하도록 한다는 계획입니다.

외교부는 이에따라 항공사에 협조를 요청하기로 하고, 군 수송기의 사이판 공항 착륙에 필요한 허가절차도 요청중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