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흉기 습격 50대, ‘정신병원 입원 전력’…주민 불안 커져
입력 2018.10.26 (21:34) 수정 2018.10.26 (22:07)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천에서 50대 남성이 행인 2명을 습격한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이 남성은 조현병으로 과거 십 년 넘게 정신병원에 입원했던 적이 있는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염기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낮에 흉기 습격이 벌어진 현장은 인근 초등학교에서 불과 수십 미터 떨어진 곳입니다.

평소 이곳을 자주 지나는 아이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립니다.

[인근 초등학교 학생음성변조 : "저희한테 똑같이 할까 봐 무서워요. 이제 이 길 못 다닐 것 같고, 그 사람이 여기 산다니까 많이 무서워요."]

이웃 주민들도 평소 느끼던 불안감이 결국 사고로 이어졌다고 증언합니다.

이사온 지 20일이 넘었지만 전입 신고조차 안 된 상태였고, 이웃들과 교류도 거의 없었습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눈매도 이상하고, 묻는 말에 대답은 해요. '네, 네'하는데 눈매가 무서워서 내가 빨리 가자고, 같이 간 사람하고 와버렸어요."]

주민들은 이같은 일이 언제든 재발할 수 있다며 인천 원도심 일대의 환경 정비와 치안 강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여학생들이 많이 다녀요, 이 뒤로. 밤에는 여기 진짜 어둡고 위험천만하거든요. 그래서 대책을 좀 세워야되지 않을까..."]

경찰은 이 50대 남성이 정신병원에 입원했던 사실을 확인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조현병으로 2002년부터 2016년까지는 정신병원에 있었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정상적으로 대화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고 밝혀, 범행동기를 밝히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 인천 흉기 습격 50대, ‘정신병원 입원 전력’…주민 불안 커져
    • 입력 2018-10-26 21:45:28
    • 수정2018-10-26 22:07:36
    뉴스9(경인)
[앵커]

인천에서 50대 남성이 행인 2명을 습격한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이 남성은 조현병으로 과거 십 년 넘게 정신병원에 입원했던 적이 있는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염기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낮에 흉기 습격이 벌어진 현장은 인근 초등학교에서 불과 수십 미터 떨어진 곳입니다.

평소 이곳을 자주 지나는 아이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립니다.

[인근 초등학교 학생음성변조 : "저희한테 똑같이 할까 봐 무서워요. 이제 이 길 못 다닐 것 같고, 그 사람이 여기 산다니까 많이 무서워요."]

이웃 주민들도 평소 느끼던 불안감이 결국 사고로 이어졌다고 증언합니다.

이사온 지 20일이 넘었지만 전입 신고조차 안 된 상태였고, 이웃들과 교류도 거의 없었습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눈매도 이상하고, 묻는 말에 대답은 해요. '네, 네'하는데 눈매가 무서워서 내가 빨리 가자고, 같이 간 사람하고 와버렸어요."]

주민들은 이같은 일이 언제든 재발할 수 있다며 인천 원도심 일대의 환경 정비와 치안 강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여학생들이 많이 다녀요, 이 뒤로. 밤에는 여기 진짜 어둡고 위험천만하거든요. 그래서 대책을 좀 세워야되지 않을까..."]

경찰은 이 50대 남성이 정신병원에 입원했던 사실을 확인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조현병으로 2002년부터 2016년까지는 정신병원에 있었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정상적으로 대화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고 밝혀, 범행동기를 밝히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