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동네 '발산 마을', 광주 명소로 탈바꿈
입력 2018.10.26 (22:01) 수정 2018.10.27 (02:45)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빈집이 많고 경제적 취약계층도 많이 사는
양동 '발산 마을'은 그동안 광주의 대표적 달동네로
꼽혀왔습니다.
기업과 자치단체가 힘을 모아 도시재생사업을 벌이면서
새롭게 탈바꿈했다고 합니다.
보도에 이영화 기잡니다.


[리포트]
낡은 슬레이트 지붕과
비탈진 언덕에 다닥다닥 붙어 있는 집들.

광주의 대표적인 달동네
'발산마을'의 옛 모습입니다.

빈집이 많아 인적마저 뜸했던 이곳이
활기를 되찾고 있습니다.

투박한 돌계단에는 알록달록 색을 입혔고,
낡은 담벼락은 캔버스가 됐습니다.

<이영희/발산마을 주민>
"그전에는 형편없었다니까요. 담벼락도 그냥 브로크담으로 있었고
그런데 지금은 다 색칠을 하고 그림을 그려서 놓으니까 생기가 돌죠 마을에.
사람 사는 냄새가 나고..."

밝아진 마을 분위기에 젊은 청년들이 관심을 가지면서
새로운 상권도 형성됐습니다.

공방과 카페, 식당 등 각자의 개성 있는 아이템으로
발산마을에 자리 잡은 청년 기업은 12곳에 이릅니다.

6~70년대 방직산업이 쇠퇴하면서
이곳 발산마을도 침체됐었는데요,
낡은 집을 활용한 청년창업공간도 마련됐습니다.

<송명은/'할매공방 카페' 대표>
"청년들을 좀 잘 될 수 있게 많이 챙겨주시고 도와주시고 가르쳐주시는 마을이어가지고
지금은 힘든 점들을 많이 이겨내서 잘 마을에서 어우러지고 있는 것 같아요"

마을 풍경이 달라지기 시작한 건 지난 2015년,
현대차그룹이 광주시 등과 함께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하면서부텁니다.

재생사업 전과 비교해
마을 월평균 방문객이 40배 늘어난 반면
주택공실률은 36% 감소했습니다.

<이병훈/현대자동그룹 이사>
"발산마을이 더 영속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지역주민들과
청년들이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자발적으로 운영돼야한다고 봅니다.
또 한 번 기여를 할 수 있는 곳이 있을지 계속적으로 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달동네에서 청년문화가
숨 쉬는 곳으로 탈바꿈한 발산마을이
민관협력 도시재생의 모범사례로
자리매김했습니다.
KBS뉴스 이영화입니다.
  • 달동네 '발산 마을', 광주 명소로 탈바꿈
    • 입력 2018-10-26 22:01:15
    • 수정2018-10-27 02:45:26
    뉴스9(광주)
[앵커멘트]
빈집이 많고 경제적 취약계층도 많이 사는
양동 '발산 마을'은 그동안 광주의 대표적 달동네로
꼽혀왔습니다.
기업과 자치단체가 힘을 모아 도시재생사업을 벌이면서
새롭게 탈바꿈했다고 합니다.
보도에 이영화 기잡니다.


[리포트]
낡은 슬레이트 지붕과
비탈진 언덕에 다닥다닥 붙어 있는 집들.

광주의 대표적인 달동네
'발산마을'의 옛 모습입니다.

빈집이 많아 인적마저 뜸했던 이곳이
활기를 되찾고 있습니다.

투박한 돌계단에는 알록달록 색을 입혔고,
낡은 담벼락은 캔버스가 됐습니다.

<이영희/발산마을 주민>
"그전에는 형편없었다니까요. 담벼락도 그냥 브로크담으로 있었고
그런데 지금은 다 색칠을 하고 그림을 그려서 놓으니까 생기가 돌죠 마을에.
사람 사는 냄새가 나고..."

밝아진 마을 분위기에 젊은 청년들이 관심을 가지면서
새로운 상권도 형성됐습니다.

공방과 카페, 식당 등 각자의 개성 있는 아이템으로
발산마을에 자리 잡은 청년 기업은 12곳에 이릅니다.

6~70년대 방직산업이 쇠퇴하면서
이곳 발산마을도 침체됐었는데요,
낡은 집을 활용한 청년창업공간도 마련됐습니다.

<송명은/'할매공방 카페' 대표>
"청년들을 좀 잘 될 수 있게 많이 챙겨주시고 도와주시고 가르쳐주시는 마을이어가지고
지금은 힘든 점들을 많이 이겨내서 잘 마을에서 어우러지고 있는 것 같아요"

마을 풍경이 달라지기 시작한 건 지난 2015년,
현대차그룹이 광주시 등과 함께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하면서부텁니다.

재생사업 전과 비교해
마을 월평균 방문객이 40배 늘어난 반면
주택공실률은 36% 감소했습니다.

<이병훈/현대자동그룹 이사>
"발산마을이 더 영속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지역주민들과
청년들이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자발적으로 운영돼야한다고 봅니다.
또 한 번 기여를 할 수 있는 곳이 있을지 계속적으로 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달동네에서 청년문화가
숨 쉬는 곳으로 탈바꿈한 발산마을이
민관협력 도시재생의 모범사례로
자리매김했습니다.
KBS뉴스 이영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