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코스피 또 급락…오를 땐 ‘찔끔’ 내릴 땐 ‘쭉’
입력 2018.10.26 (22:25) 수정 2018.10.26 (22:28)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 코스피는 어제보다 1.7% 하락한 2,020선에서 장을 마쳤습니다.

1년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나흘 연속 연중 최저치를 갈아치웠습니다.

가장 큰 영향을 받던 미국 증시는 큰 폭으로 반등했고, 악재로 작용할 별다른 요인도 없었는데 급락세에서 벗어나지 못한 겁니다.

동반 하락한 아시아 증시에서도 유독 내림 폭이 컸습니다.

코스피는 뉴욕발 쇼크가 있었던 2주 전, 8거래일 연속 10% 가까이 하락했다가, 겨우 1%대 반등하고 다시 내림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하루 변동 폭도 이달 들어 커지고 있습니다.

다른 나라가 떨어질 땐 더 떨어지고, 오를 때 그만큼 오르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불안감 장세'라는 건데, 언제 회복될지는 미지수라는 분석입니다.

미·중 무역분쟁이나 미국 금리인상 등의 대외 요인이 해결되지 않고선 금융시장이 안정을 찾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자막뉴스] 코스피 또 급락…오를 땐 ‘찔끔’ 내릴 땐 ‘쭉’
    • 입력 2018-10-26 22:25:55
    • 수정2018-10-26 22:28:34
    자막뉴스
오늘 코스피는 어제보다 1.7% 하락한 2,020선에서 장을 마쳤습니다.

1년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나흘 연속 연중 최저치를 갈아치웠습니다.

가장 큰 영향을 받던 미국 증시는 큰 폭으로 반등했고, 악재로 작용할 별다른 요인도 없었는데 급락세에서 벗어나지 못한 겁니다.

동반 하락한 아시아 증시에서도 유독 내림 폭이 컸습니다.

코스피는 뉴욕발 쇼크가 있었던 2주 전, 8거래일 연속 10% 가까이 하락했다가, 겨우 1%대 반등하고 다시 내림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하루 변동 폭도 이달 들어 커지고 있습니다.

다른 나라가 떨어질 땐 더 떨어지고, 오를 때 그만큼 오르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불안감 장세'라는 건데, 언제 회복될지는 미지수라는 분석입니다.

미·중 무역분쟁이나 미국 금리인상 등의 대외 요인이 해결되지 않고선 금융시장이 안정을 찾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