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0년 전 '조선통신사선' 눈앞에...복원선 진수
입력 2018.10.26 (22:01) 뉴스9(목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조선시대 일본 사절단,
'조선통신사'들이 탔던 배는
어떤 모습일까요.
궁중 단청과 갑판 건축물까지
재현한 조선통신사선이
200년 만에
원형 그대로 건조돼
일반에 공개됐습니다.
조선통신사선 진수식에
최송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슈퍼1]일본으로 향하는
통신사들이 긴 행렬을 이루며
승선하자,

조선 통신사선이
대양을 향해 뱃머리를
돌립니다.

(실크)길이 34미터에
136톤의 단단한 몸체,
74명을 태울 수 있는
우리나라 한선 최대 규몹니다.

선단병풍도 등
한-일 양국의 고문서를
조선공학자와 고미술 전문가들이
분석하길 2년.

수령이 100년 가까이 된
금강송 900그루를 사용해,
국내에서 손꼽히는
한선 전문가들이
2년 동안 작업했습니다.

[슈퍼2]
홍순재/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연구사
"가장 주안점을 뒀던 부분은 선수의 선형과 위의 판옥의 구조, 선미의 방향을 제시하는 키의 구조에 있어서 어떻게 복원할 것인가"

(분할)철저한 고증으로
통신사선 관련 고문서에
그려진 뱃머리의 도깨비 문양과
궁중 단청, 갑판의 건축물까지
세세하게 재현됐습니다.

조선통신사 관련 기록이
유네스코 세계 기록유산에
한일 공동으로 등재된 것을 기념해
부산과 일본 조선통신사 축제 등에서
일반에 공개될 예정입니다.

또 한선 기술의 집약체인
만큼 조선시대 선박 조선술을
밝히는 학술 자료로도 활용될
예정입니다.

[슈퍼3]
정재숙/문화재청장
"수많은 세월동안 한일 관계가 여러 굴곡을 겪었습니다. 이제 우리 미래 세대를 위해서 평화와 번영의 문화 교류의 첨병으로 이 배를 잘 활용하겠습니다."

부산에서 시작해 일본
시모노세끼 까지 3천 2백리 뱃길을
12차례 왕래했던 조선통신사선.

[슈퍼4]2백년의 시간을 건너와
이제는 한-일 양국 우호의 상징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200년 전 '조선통신사선' 눈앞에...복원선 진수
    • 입력 2018-10-27 03:39:09
    뉴스9(목포)
조선시대 일본 사절단,
'조선통신사'들이 탔던 배는
어떤 모습일까요.
궁중 단청과 갑판 건축물까지
재현한 조선통신사선이
200년 만에
원형 그대로 건조돼
일반에 공개됐습니다.
조선통신사선 진수식에
최송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슈퍼1]일본으로 향하는
통신사들이 긴 행렬을 이루며
승선하자,

조선 통신사선이
대양을 향해 뱃머리를
돌립니다.

(실크)길이 34미터에
136톤의 단단한 몸체,
74명을 태울 수 있는
우리나라 한선 최대 규몹니다.

선단병풍도 등
한-일 양국의 고문서를
조선공학자와 고미술 전문가들이
분석하길 2년.

수령이 100년 가까이 된
금강송 900그루를 사용해,
국내에서 손꼽히는
한선 전문가들이
2년 동안 작업했습니다.

[슈퍼2]
홍순재/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연구사
"가장 주안점을 뒀던 부분은 선수의 선형과 위의 판옥의 구조, 선미의 방향을 제시하는 키의 구조에 있어서 어떻게 복원할 것인가"

(분할)철저한 고증으로
통신사선 관련 고문서에
그려진 뱃머리의 도깨비 문양과
궁중 단청, 갑판의 건축물까지
세세하게 재현됐습니다.

조선통신사 관련 기록이
유네스코 세계 기록유산에
한일 공동으로 등재된 것을 기념해
부산과 일본 조선통신사 축제 등에서
일반에 공개될 예정입니다.

또 한선 기술의 집약체인
만큼 조선시대 선박 조선술을
밝히는 학술 자료로도 활용될
예정입니다.

[슈퍼3]
정재숙/문화재청장
"수많은 세월동안 한일 관계가 여러 굴곡을 겪었습니다. 이제 우리 미래 세대를 위해서 평화와 번영의 문화 교류의 첨병으로 이 배를 잘 활용하겠습니다."

부산에서 시작해 일본
시모노세끼 까지 3천 2백리 뱃길을
12차례 왕래했던 조선통신사선.

[슈퍼4]2백년의 시간을 건너와
이제는 한-일 양국 우호의 상징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