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피츠버그 총격범에 증오범죄 등 29개 혐의 적용
입력 2018.10.29 (04:44) 국제
미국 동부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에서 총기를 난사해 11명의 사망자와 6명의 부상자를 낸 로버트 바우어스에게 증오범죄, 총기살인, 자유로운 종교신념 행사 방해죄 등 총 29개 연방 범죄혐의가 적용됐다고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미 언론들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또 바우어스는 연방 범죄혐의 외에도 11건의 살인과 6건의 공격적 폭행, 13건의 인종위협 등 주 범죄협의도 받고 있다고 NYT는 전했습니다.

바우어스는 29일(현지시간) 오전 연방 판사 앞에서 첫 심리를 받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바우어스의 27일 총기 난사에 희생된 11명의 사망자 신원이 공개됐습니다.

희생자들의 연령은 54세에서 최고 97세로, 데이비드-세실 로즌솔 형제, 버니스-실반 사이먼 부부 등이 포함됐습니다.

바우어스는 범행 전후로 유대인을 비난하고 증오하는 말을 계속 쏟아냈으며 소셜미디어 계정에도 유대인과 난민을 향한 적개심과 거부감을 표출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美 피츠버그 총격범에 증오범죄 등 29개 혐의 적용
    • 입력 2018-10-29 04:44:17
    국제
미국 동부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에서 총기를 난사해 11명의 사망자와 6명의 부상자를 낸 로버트 바우어스에게 증오범죄, 총기살인, 자유로운 종교신념 행사 방해죄 등 총 29개 연방 범죄혐의가 적용됐다고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미 언론들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또 바우어스는 연방 범죄혐의 외에도 11건의 살인과 6건의 공격적 폭행, 13건의 인종위협 등 주 범죄협의도 받고 있다고 NYT는 전했습니다.

바우어스는 29일(현지시간) 오전 연방 판사 앞에서 첫 심리를 받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바우어스의 27일 총기 난사에 희생된 11명의 사망자 신원이 공개됐습니다.

희생자들의 연령은 54세에서 최고 97세로, 데이비드-세실 로즌솔 형제, 버니스-실반 사이먼 부부 등이 포함됐습니다.

바우어스는 범행 전후로 유대인을 비난하고 증오하는 말을 계속 쏟아냈으며 소셜미디어 계정에도 유대인과 난민을 향한 적개심과 거부감을 표출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