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美 총기 난사로 17명 사상…‘유대인 증오 범죄’
입력 2018.10.29 (07:29) 수정 2018.10.29 (07:3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동부 펜실베니아 주 피츠버그의 한 유대교 사원에서 무차별 총격 사건이 발생해 11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습니다.

유대인을 겨냥한 증오범죄가 일어난 건데, 중간 선거에 미칠 파장이 주목됩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지시간으로 토요일 오전, 피츠버그의 한 유대교 사원.

예배 시작 직후 4정의 총기로 무장한 백인남성이 침입해 무차별 총격을 가해 형제와 부부 등 11명이 숨지고 경찰관 등 6명이 다쳤습니다.

유대인을 증오하는 말을 계속 쏟아내던 용의자는, 경찰이 쏜 총에 맞고서야 체포됐습니다.

[경찰 무전/사건 당시 : "용의자가 '모든 유대인들은 죽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용의자 투항 중, 지금 기어서 나가고 있다."]

용의자는 사원 인근에 살던 46살의 바우어스로 평소에도 SNS에 유대인에 대한 적개심을 표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바우어스에 대해 증오범죄 등 29개 연방 범죄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습니다.

[스콧 브레이디/검사 : "바우어스에게는 29개의 연방범죄혐의가 적용됐으며 각각의 혐의는 사형에 처할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악의 반 유대주의 공격이라고 비난하고 증오를 극복하기 위해 단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빌 페두토 피츠버그 시장은 "피츠버그 역사상 가장 어두운 날"이라고 애도하며 총기규제 강화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빌 페두토/피츠버그 시장 : "살인으로 증오를 표현하려는 사람들에게서 어떻게 총을 빼앗을 지가 우리가 생각해봐야 할 접근 방식입니다."]

이를 두고 미 언론들은 무장경비원이 있었다면 범행을 저지시켰을 거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을 반박한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폭발물 소포 공포가 채 가시기도 전에 미국 역사상 최악의 유대인 겨냥 증오범죄에 총기 규제 논란까지 불거지면서 중간 선거에 미칠 파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지금 세계는] 美 총기 난사로 17명 사상…‘유대인 증오 범죄’
    • 입력 2018-10-29 07:32:18
    • 수정2018-10-29 07:35:32
    뉴스광장
[앵커]

미국 동부 펜실베니아 주 피츠버그의 한 유대교 사원에서 무차별 총격 사건이 발생해 11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습니다.

유대인을 겨냥한 증오범죄가 일어난 건데, 중간 선거에 미칠 파장이 주목됩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지시간으로 토요일 오전, 피츠버그의 한 유대교 사원.

예배 시작 직후 4정의 총기로 무장한 백인남성이 침입해 무차별 총격을 가해 형제와 부부 등 11명이 숨지고 경찰관 등 6명이 다쳤습니다.

유대인을 증오하는 말을 계속 쏟아내던 용의자는, 경찰이 쏜 총에 맞고서야 체포됐습니다.

[경찰 무전/사건 당시 : "용의자가 '모든 유대인들은 죽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용의자 투항 중, 지금 기어서 나가고 있다."]

용의자는 사원 인근에 살던 46살의 바우어스로 평소에도 SNS에 유대인에 대한 적개심을 표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바우어스에 대해 증오범죄 등 29개 연방 범죄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습니다.

[스콧 브레이디/검사 : "바우어스에게는 29개의 연방범죄혐의가 적용됐으며 각각의 혐의는 사형에 처할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악의 반 유대주의 공격이라고 비난하고 증오를 극복하기 위해 단결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빌 페두토 피츠버그 시장은 "피츠버그 역사상 가장 어두운 날"이라고 애도하며 총기규제 강화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빌 페두토/피츠버그 시장 : "살인으로 증오를 표현하려는 사람들에게서 어떻게 총을 빼앗을 지가 우리가 생각해봐야 할 접근 방식입니다."]

이를 두고 미 언론들은 무장경비원이 있었다면 범행을 저지시켰을 거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을 반박한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폭발물 소포 공포가 채 가시기도 전에 미국 역사상 최악의 유대인 겨냥 증오범죄에 총기 규제 논란까지 불거지면서 중간 선거에 미칠 파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