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결격사유 논란’ 강정민 원안위원장 사직
입력 2018.10.29 (09:23) 수정 2018.10.29 (11:01) IT·과학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 시절 한국원자력연구원 사업에 참여해 '결격사유 논란'에 휩싸였던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장이 원자력안전위원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돌연 사직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오늘(29일) "강 위원장이 인사혁신처에 사직서를 냈고, 사직서가 수리돼 오늘 열리는 국정감사에 출석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강 위원장이 사직한 것은 지난 1월, 3년 임기의 원자력안전위원장에 취임한 지 10개월만입니다.

지난 12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 등 과방위원들은 강 위원장이 2015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초빙교수 시절 원자력연구원 사업에 참여했다고 주장하며 사퇴를 종용했습니다.

최연혜 의원은 17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추가로 공개하며, 강 위원장이 왕복 항공료 341만 원과 학회 참가비 56만 원, 해외여행 보험료 3만 원 등 모두 674만 원을 원자력연구원 사업의 연구비 카드로 결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은 최근 3년 이내 원자력 이용자나 원자력 이용단체의 사업에 관여한 적 있는 경우를 위원 결격사유로 규정하고 이미 위원이 됐더라도 퇴직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원안위 비상임위원 4명은 같은 이유로 올해 7월 자리에서 물러난 바 있습니다.

강 위원장은 당시 국정감사장에서 이에 대해 "위원장 결격사유 등이 있으면 당연히 책임을 지겠다"며 "결격사유 여부는 감사원에서 감사를 받겠다"고 답한 바 있습니다.

강 위원장의 사직서가 수리되면서 차기 원안위원장이 임명되기 전까지 엄재식 사무처장이 위원장 직무대행을 맡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결격사유 논란’ 강정민 원안위원장 사직
    • 입력 2018-10-29 09:23:05
    • 수정2018-10-29 11:01:54
    IT·과학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 시절 한국원자력연구원 사업에 참여해 '결격사유 논란'에 휩싸였던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장이 원자력안전위원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돌연 사직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오늘(29일) "강 위원장이 인사혁신처에 사직서를 냈고, 사직서가 수리돼 오늘 열리는 국정감사에 출석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강 위원장이 사직한 것은 지난 1월, 3년 임기의 원자력안전위원장에 취임한 지 10개월만입니다.

지난 12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 등 과방위원들은 강 위원장이 2015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초빙교수 시절 원자력연구원 사업에 참여했다고 주장하며 사퇴를 종용했습니다.

최연혜 의원은 17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추가로 공개하며, 강 위원장이 왕복 항공료 341만 원과 학회 참가비 56만 원, 해외여행 보험료 3만 원 등 모두 674만 원을 원자력연구원 사업의 연구비 카드로 결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은 최근 3년 이내 원자력 이용자나 원자력 이용단체의 사업에 관여한 적 있는 경우를 위원 결격사유로 규정하고 이미 위원이 됐더라도 퇴직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원안위 비상임위원 4명은 같은 이유로 올해 7월 자리에서 물러난 바 있습니다.

강 위원장은 당시 국정감사장에서 이에 대해 "위원장 결격사유 등이 있으면 당연히 책임을 지겠다"며 "결격사유 여부는 감사원에서 감사를 받겠다"고 답한 바 있습니다.

강 위원장의 사직서가 수리되면서 차기 원안위원장이 임명되기 전까지 엄재식 사무처장이 위원장 직무대행을 맡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