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스터시티, 태국인 구단주 헬기 추락 사망 공식 확인
입력 2018.10.29 (09:39) 수정 2018.10.29 (09:50) 국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레스터시티의 태국인 억만장자 구단주 위차이 시왓다나쁘라파가 현지시간 27일 발생한 헬기 추락 사고로 숨졌다고 레스터시티 구단과 현지 경찰이 28일 공식 확인했습니다.

A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레스터시티 구단은 이날 성명을 내고 "레스터시티 경기장 인근의 헬기 추락으로 비극적으로 목숨을 잃은 이들 가운데 시왓다나쁘라파 구단주가 포함돼 있음을 확인하게 돼 너무나도 유감스럽고 비통하다"고 발표했습니다.

구단과 현지 경찰 발표에 따르면 사고 헬기에는 시왓다나쁘라파 구단주 외에 직원 2명과 조종사 그리고 승객 등 총 5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사고 헬기는 이날 축구경기가 끝난 뒤 레스터시티 경기장에서 이륙한 직후 통제력을 잃고 회전하다 인근 주차장에 추락했습니다.

이날 사망이 공식 확인된 시왓다나쁘라파 구단주는 태국 최대 면세점 재벌입니다.

지난 1989년 '킹 파워' 브랜드의 면세점 업체를 설립한 뒤 막대한 부를 일군 그는 2010년 레스터시티를 인수하면서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습니다.

이에 힘입어 2부리그인 챔피언십 리그에 속해 있던 레스터시티는 5시즌 만인 지난 2016년 프리미어리그 우승컵을 들어 올렸습니다.

2016 시즌 개막 당시 현지 도박업체가 예상한 레스터의 우승 확률은 5천분의 1이었던 만큼, 레스터시티의 깜짝 우승은 '동화'(fairytale)로 불리며 프로축구 인기가 높은 영국 사회를 들썩거리게 했습니다.

시왓다나쁘라파 구단주는 지역 사회와 관계도 돈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아동 병원에 200만 파운드, 약 28억 원을 기부하는가 하면, 공짜 맥주와 음식을 제공하는 등 팬들과 거리감을 좁히는 행보를 자주해 지역 사회의 슬픔이 더 크다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레스터시티, 태국인 구단주 헬기 추락 사망 공식 확인
    • 입력 2018-10-29 09:39:29
    • 수정2018-10-29 09:50:39
    국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레스터시티의 태국인 억만장자 구단주 위차이 시왓다나쁘라파가 현지시간 27일 발생한 헬기 추락 사고로 숨졌다고 레스터시티 구단과 현지 경찰이 28일 공식 확인했습니다.

A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레스터시티 구단은 이날 성명을 내고 "레스터시티 경기장 인근의 헬기 추락으로 비극적으로 목숨을 잃은 이들 가운데 시왓다나쁘라파 구단주가 포함돼 있음을 확인하게 돼 너무나도 유감스럽고 비통하다"고 발표했습니다.

구단과 현지 경찰 발표에 따르면 사고 헬기에는 시왓다나쁘라파 구단주 외에 직원 2명과 조종사 그리고 승객 등 총 5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사고 헬기는 이날 축구경기가 끝난 뒤 레스터시티 경기장에서 이륙한 직후 통제력을 잃고 회전하다 인근 주차장에 추락했습니다.

이날 사망이 공식 확인된 시왓다나쁘라파 구단주는 태국 최대 면세점 재벌입니다.

지난 1989년 '킹 파워' 브랜드의 면세점 업체를 설립한 뒤 막대한 부를 일군 그는 2010년 레스터시티를 인수하면서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습니다.

이에 힘입어 2부리그인 챔피언십 리그에 속해 있던 레스터시티는 5시즌 만인 지난 2016년 프리미어리그 우승컵을 들어 올렸습니다.

2016 시즌 개막 당시 현지 도박업체가 예상한 레스터의 우승 확률은 5천분의 1이었던 만큼, 레스터시티의 깜짝 우승은 '동화'(fairytale)로 불리며 프로축구 인기가 높은 영국 사회를 들썩거리게 했습니다.

시왓다나쁘라파 구단주는 지역 사회와 관계도 돈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아동 병원에 200만 파운드, 약 28억 원을 기부하는가 하면, 공짜 맥주와 음식을 제공하는 등 팬들과 거리감을 좁히는 행보를 자주해 지역 사회의 슬픔이 더 크다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