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주열 “경기하방압력 커보여…실물경기 감안해서 금리 결정”
입력 2018.10.29 (11:01) 수정 2018.10.29 (11:01) 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경기 하방압력 요인이 좀 커보이며, 실물경기 등 감안해 금리결정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오늘(29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종합국감에서 "(통화정책에서) 경기와 물가, 즉 거시지표에 큰 부담을 주지 않는다는 전제를 말했다"며 "현재 하방압력이 좀 커보이며, 그런 것을 전부 같이 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또 "금리인상은 실물경기 등을 다 감안해서 결정해야 하는 것이고, (금리인상을) 기정사실화하는 것은 아니지만 (고용에 부정적 영향 등) 우려에는 늘 유념하고 정부 당국과 함께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금리를 올리면 어려운 한계기업과 고용에 영향을 주는 게 사실이지만 금리정책을 할 때 모든 부문을 따로따로 보고 대책을 마련할 순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주열 “경기하방압력 커보여…실물경기 감안해서 금리 결정”
    • 입력 2018-10-29 11:01:14
    • 수정2018-10-29 11:01:38
    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경기 하방압력 요인이 좀 커보이며, 실물경기 등 감안해 금리결정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오늘(29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종합국감에서 "(통화정책에서) 경기와 물가, 즉 거시지표에 큰 부담을 주지 않는다는 전제를 말했다"며 "현재 하방압력이 좀 커보이며, 그런 것을 전부 같이 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또 "금리인상은 실물경기 등을 다 감안해서 결정해야 하는 것이고, (금리인상을) 기정사실화하는 것은 아니지만 (고용에 부정적 영향 등) 우려에는 늘 유념하고 정부 당국과 함께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금리를 올리면 어려운 한계기업과 고용에 영향을 주는 게 사실이지만 금리정책을 할 때 모든 부문을 따로따로 보고 대책을 마련할 순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