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80여 명 탑승’ 인니 여객기 자카르타 인근 해상 추락
입력 2018.10.29 (13:05) 수정 2018.10.29 (14:38) 국제
승객 180여명을 태우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수마트라섬 남동쪽 방카 블리퉁 제도로 향하던 여객기가 오늘 해상에 추락했습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여객기 잔해가 발견된 지점에서 수색 및 구조 작업을 진행 하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국가수색구조청(Basarnas)은 오늘 기자회견을 갖고 현지시간으로 오늘 오전 6시 20분쯤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을 이륙해 방카 섬 팡칼피낭으로 향하던 라이온에어 JT-610편 여객기가 오전 6시 33분쯤 추락했다고 밝혔습니다.

추락 지점은 자카르타와 인접한 서자바 주 끄라왕 리젠시 앞바다로 확인됐습니다. 인도네시아 국가수색구조청은 해당 항공기에 180여 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은 "현재까지 우리 국민 피해는 신고되지 않았지만, 관계 당국을 통해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의 대변인은 "성인 승객 178명과 어린이 1명, 유아 2명, 승무원 5명" 등 186명이 탔다고 전했고, 188명이라고 밝힌 기관도 있어 정확한 인명피해 규모가 확인되려면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JT-610편 추락 해상에선 기름띠와 항공기 동체 파편, 탑승객들의 소지품으로 보이는 가방 등이 발견됐고, 현지 일부 언론은 자카르타 인근을 지나던 예인선이 항공기가 바다에 추락하는 모습을 직접 목격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180여 명 탑승’ 인니 여객기 자카르타 인근 해상 추락
    • 입력 2018-10-29 13:05:50
    • 수정2018-10-29 14:38:02
    국제
승객 180여명을 태우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수마트라섬 남동쪽 방카 블리퉁 제도로 향하던 여객기가 오늘 해상에 추락했습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여객기 잔해가 발견된 지점에서 수색 및 구조 작업을 진행 하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국가수색구조청(Basarnas)은 오늘 기자회견을 갖고 현지시간으로 오늘 오전 6시 20분쯤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을 이륙해 방카 섬 팡칼피낭으로 향하던 라이온에어 JT-610편 여객기가 오전 6시 33분쯤 추락했다고 밝혔습니다.

추락 지점은 자카르타와 인접한 서자바 주 끄라왕 리젠시 앞바다로 확인됐습니다. 인도네시아 국가수색구조청은 해당 항공기에 180여 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은 "현재까지 우리 국민 피해는 신고되지 않았지만, 관계 당국을 통해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의 대변인은 "성인 승객 178명과 어린이 1명, 유아 2명, 승무원 5명" 등 186명이 탔다고 전했고, 188명이라고 밝힌 기관도 있어 정확한 인명피해 규모가 확인되려면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JT-610편 추락 해상에선 기름띠와 항공기 동체 파편, 탑승객들의 소지품으로 보이는 가방 등이 발견됐고, 현지 일부 언론은 자카르타 인근을 지나던 예인선이 항공기가 바다에 추락하는 모습을 직접 목격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