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승주 “남북 군사합의로 사단급·군단급 무인기 무력화”
입력 2018.10.29 (13:11) 수정 2018.10.29 (13:16) 정치
남북 군사합의로 최전방 사단급·군단급 무인기(UAV)가 사실상 무력화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은 오늘(29일) 보도자료를 내고 "남북 군사합의에 따른 UAV 비행금지구역은 군사분계선(MDL) 기준 동부(전선) 15㎞, 서부(전선) 10㎞"라면서 "그러나 정부가 3천 6백억 원을 투자해 전력화한 사단급 무인기의 최고 감시 거리는 5㎞에 불과해 사실상 무용지물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부가 1천 180억 원을 투입해 개발 중인 군단급 UAV-Ⅱ도 감시 능력에 상당한 제한을 받게 된다"며 "북한의 조잡한 무인기 침투를 막기 위한 비행금지구역 설정으로 인해 우리 군의 사단급·군단급 UAV도 무력화시킨 셈"이라고 말했습니다.

백 의원은 또 "육군본부는 GP(전방 감시초소) 철수로 인한 GOP(일반 전초) 전력 보강을 내부 논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안보 공백에 대한 전방 지휘관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고 합의를 강행해 혼선이 일어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백승주 “남북 군사합의로 사단급·군단급 무인기 무력화”
    • 입력 2018-10-29 13:11:11
    • 수정2018-10-29 13:16:46
    정치
남북 군사합의로 최전방 사단급·군단급 무인기(UAV)가 사실상 무력화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은 오늘(29일) 보도자료를 내고 "남북 군사합의에 따른 UAV 비행금지구역은 군사분계선(MDL) 기준 동부(전선) 15㎞, 서부(전선) 10㎞"라면서 "그러나 정부가 3천 6백억 원을 투자해 전력화한 사단급 무인기의 최고 감시 거리는 5㎞에 불과해 사실상 무용지물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부가 1천 180억 원을 투입해 개발 중인 군단급 UAV-Ⅱ도 감시 능력에 상당한 제한을 받게 된다"며 "북한의 조잡한 무인기 침투를 막기 위한 비행금지구역 설정으로 인해 우리 군의 사단급·군단급 UAV도 무력화시킨 셈"이라고 말했습니다.

백 의원은 또 "육군본부는 GP(전방 감시초소) 철수로 인한 GOP(일반 전초) 전력 보강을 내부 논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안보 공백에 대한 전방 지휘관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고 합의를 강행해 혼선이 일어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