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사법농단 특별재판부·고용세습 국정조사 합의 불발
입력 2018.10.29 (14:10) 수정 2018.10.29 (14:14) 정치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사법농단 의혹 특별재판부 설치와 고용세습 의혹 국정조사 등 쟁점 현안을 논의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29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비공개 정례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김명수 대법원장을 사임시킨 뒤 특별재판부를 논의하자고 했다"면서 "이는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고용세습 의혹 국조와 관련해선 "감사원 감사에서 구조적인 비리나 권력형 취업 비리 문제가 나오면 반드시 책임을 묻고 나아가 국조까지도 가능하다"며 현 시점에서 국조 추진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논의에) 진전이 없었다"며 "국회 차원에서 김 대법원장의 사퇴촉구 권고 결의안을 채택하고, 이 문제를 논의하자고 했는데 다들 일언반구도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고용세습 의혹 국조 문제는) 의장이 아예 꺼내지도 않고 민주당도 전혀 생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비공개 회동에 앞서 3당 원내대표들은 모두발언에서도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최근 여야가 굉장히 거칠어지는 등 국회가 금도를 넘어서고 있다"면서 "대통령이나 정부를 비난하는 것을 넘어 국회의 품격까지 의심하게 하는 여러 공방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에 김성태 원내대표는 "평양공동선언 등은 국회 동의를 받아 비준했어야 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식은 제왕적 수준을 넘어 거의 황제 폐하 수준의 통치행위"라고 말했습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갈등을 풀고 경제 문제에 집중해 국민께 안심을 드려야하는데 여야 정쟁이 격화된 것 같아 안타깝다"며 "여당 입장에서도 야당의 지적에 겸허한 자세로 귀 기울여 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문희상 국회의장은 "여당은 여당다워야 하며, 모든 희생을 내가 진다고 하는 것이 여당다운 자세"라면서 "야당 역시 야당다워야 하지만, 중요한 것은 반대를 위한 반대, 막말로 비판을 해대면 국민이 짜증을 낸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여야, 사법농단 특별재판부·고용세습 국정조사 합의 불발
    • 입력 2018-10-29 14:10:21
    • 수정2018-10-29 14:14:23
    정치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사법농단 의혹 특별재판부 설치와 고용세습 의혹 국정조사 등 쟁점 현안을 논의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29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비공개 정례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김명수 대법원장을 사임시킨 뒤 특별재판부를 논의하자고 했다"면서 "이는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고용세습 의혹 국조와 관련해선 "감사원 감사에서 구조적인 비리나 권력형 취업 비리 문제가 나오면 반드시 책임을 묻고 나아가 국조까지도 가능하다"며 현 시점에서 국조 추진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논의에) 진전이 없었다"며 "국회 차원에서 김 대법원장의 사퇴촉구 권고 결의안을 채택하고, 이 문제를 논의하자고 했는데 다들 일언반구도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고용세습 의혹 국조 문제는) 의장이 아예 꺼내지도 않고 민주당도 전혀 생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비공개 회동에 앞서 3당 원내대표들은 모두발언에서도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최근 여야가 굉장히 거칠어지는 등 국회가 금도를 넘어서고 있다"면서 "대통령이나 정부를 비난하는 것을 넘어 국회의 품격까지 의심하게 하는 여러 공방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에 김성태 원내대표는 "평양공동선언 등은 국회 동의를 받아 비준했어야 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식은 제왕적 수준을 넘어 거의 황제 폐하 수준의 통치행위"라고 말했습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갈등을 풀고 경제 문제에 집중해 국민께 안심을 드려야하는데 여야 정쟁이 격화된 것 같아 안타깝다"며 "여당 입장에서도 야당의 지적에 겸허한 자세로 귀 기울여 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문희상 국회의장은 "여당은 여당다워야 하며, 모든 희생을 내가 진다고 하는 것이 여당다운 자세"라면서 "야당 역시 야당다워야 하지만, 중요한 것은 반대를 위한 반대, 막말로 비판을 해대면 국민이 짜증을 낸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