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현미 국토부 장관 “규제지역에 전자계약 의무화 방안 검토”
입력 2018.10.29 (14:24) 수정 2018.10.29 (14:24) 경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투기지역 등 규제지역에 전자계약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현미 장관은 오늘(29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종합감사에서 강훈식 의원이 전자계약 활성화를 위해 투기과열지구 등에 전자계약 의무화를 시범적으로 적용하는 데 대한 의견을 묻자 이같이 답했습니다.

강 의원은 "'부동산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은 그 목적으로 건전하고 투명한 부동산 거래질서를 확립하고, 국민경제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고 명시돼 있다"며 전자계약 의무화를 검토해볼 것을 제의했습니다.

이에 김 장관은 "좋은 제안이며 투기지역 등에 한해 전자계약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계약 자유 원칙에 반한다는 주장도 있을 수 있는데, 이를 고려해 제안을 실현할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현미 국토부 장관 “규제지역에 전자계약 의무화 방안 검토”
    • 입력 2018-10-29 14:24:30
    • 수정2018-10-29 14:24:56
    경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투기지역 등 규제지역에 전자계약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현미 장관은 오늘(29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종합감사에서 강훈식 의원이 전자계약 활성화를 위해 투기과열지구 등에 전자계약 의무화를 시범적으로 적용하는 데 대한 의견을 묻자 이같이 답했습니다.

강 의원은 "'부동산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은 그 목적으로 건전하고 투명한 부동산 거래질서를 확립하고, 국민경제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고 명시돼 있다"며 전자계약 의무화를 검토해볼 것을 제의했습니다.

이에 김 장관은 "좋은 제안이며 투기지역 등에 한해 전자계약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계약 자유 원칙에 반한다는 주장도 있을 수 있는데, 이를 고려해 제안을 실현할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