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천억 투자” 발표에도…코스피 22개월만 2천 선 ‘붕괴’
입력 2018.10.29 (19:00) 수정 2018.10.29 (19:0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스피가 2천 선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주식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해 정부가 5천 억 원 자금 조성 계획을 발표했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코스닥은 5% 넘게 떨어졌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스피가 5거래일 연속 하락하면서, 결국 2,000 선이 무너졌습니다.

오늘 코스피는 1.53 % 떨어져, 1996.05로 장을 마쳤습니다.

코스피 종가가 2천 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16년 12월 이후 22개월 만입니다.

코스닥 지수는 하락폭이 더 컸습니다.

전거래일보다 5.03% 떨어져, 629.70으로 장을 마쳤습니다.

이는 지난해 8월 이후 15개월여 만에 최저점입니다.

오늘 주식시장은 금융당국의 증시 안정화 대책 효과로 오전 한때 상승세를 보였지만, 외국인이 순매도로 돌아서며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고, 오후 들어 더 가파르게 떨어졌습니다.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오늘 천 6백억원 넘는 주식을 내다 팔았습니다.

외국인은 8거래일 연속 순 매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오늘은 개인도 4천 872억원를 팔아치웠습니다.

정부는 오늘 아침 금융시장 상황 점검회의를 긴급하게 열어 증권사 등이 5천 억 원 규모의 자금을 조성해 주식시장에 투자하게 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시장의 하락 분위기를 반전시키지는 못했습니다.

유관기관들이 기금을 조성해 주식투자를 하도록, 정부가 유도하는 방식의 대책은, 2008년이후 10년 만에 처음입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5천억 투자” 발표에도…코스피 22개월만 2천 선 ‘붕괴’
    • 입력 2018-10-29 19:01:37
    • 수정2018-10-29 19:04:34
    뉴스 7
[앵커]

코스피가 2천 선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주식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해 정부가 5천 억 원 자금 조성 계획을 발표했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코스닥은 5% 넘게 떨어졌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스피가 5거래일 연속 하락하면서, 결국 2,000 선이 무너졌습니다.

오늘 코스피는 1.53 % 떨어져, 1996.05로 장을 마쳤습니다.

코스피 종가가 2천 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16년 12월 이후 22개월 만입니다.

코스닥 지수는 하락폭이 더 컸습니다.

전거래일보다 5.03% 떨어져, 629.70으로 장을 마쳤습니다.

이는 지난해 8월 이후 15개월여 만에 최저점입니다.

오늘 주식시장은 금융당국의 증시 안정화 대책 효과로 오전 한때 상승세를 보였지만, 외국인이 순매도로 돌아서며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고, 오후 들어 더 가파르게 떨어졌습니다.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오늘 천 6백억원 넘는 주식을 내다 팔았습니다.

외국인은 8거래일 연속 순 매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오늘은 개인도 4천 872억원를 팔아치웠습니다.

정부는 오늘 아침 금융시장 상황 점검회의를 긴급하게 열어 증권사 등이 5천 억 원 규모의 자금을 조성해 주식시장에 투자하게 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시장의 하락 분위기를 반전시키지는 못했습니다.

유관기관들이 기금을 조성해 주식투자를 하도록, 정부가 유도하는 방식의 대책은, 2008년이후 10년 만에 처음입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