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학규 “촛불혁명 2주년…제왕적 대통령제 폐해 여전”
입력 2018.10.29 (19:05) 수정 2018.10.29 (19:10) 정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촛불혁명 2주년이 지났지만, 촛불혁명의 발단이 된 제왕적 대통령제의 패권주의는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29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청와대는 전 정권과 똑같이 국회와 내각 위에 군림하며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대통령 외유 기간에 비무장지대를 시찰하더니, 청와대 공식홈페이지의 첫 장에도 임종석 비서실장의 동영상이 방영되는 촌극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이것이 제왕적 대통령제 하의 측근 실세들의 모습이고, 패권정치의 폐단"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임종석 비서실장을 향해 "자기 정치를 하고 싶다면 비서실장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같은 회의에서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른바 '고용세습 국정조사'와 관련해 "공공기관 내 채용비리는 과거 정부 때부터 만연한 적폐일 것"이라며 "정권 여부를 떠나 불공정이 자리 잡고 있음을 확인한 사례인 만큼, 더불어민주당도 국정조사에 아무런 조건 없이 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공공기관에서 벌어져 온 고용세습과 채용비리는 매우 광범위하고 은밀하게 이루어지고 있어서 국정감사로 실체를 모두 밝혀내는 것은 현실적으로 매우 어렵다"며 "우리나라 청년들에게 공정한 기회를 보장하고 사회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국정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습니
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손학규 “촛불혁명 2주년…제왕적 대통령제 폐해 여전”
    • 입력 2018-10-29 19:05:55
    • 수정2018-10-29 19:10:13
    정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촛불혁명 2주년이 지났지만, 촛불혁명의 발단이 된 제왕적 대통령제의 패권주의는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29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청와대는 전 정권과 똑같이 국회와 내각 위에 군림하며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대통령 외유 기간에 비무장지대를 시찰하더니, 청와대 공식홈페이지의 첫 장에도 임종석 비서실장의 동영상이 방영되는 촌극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이것이 제왕적 대통령제 하의 측근 실세들의 모습이고, 패권정치의 폐단"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임종석 비서실장을 향해 "자기 정치를 하고 싶다면 비서실장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같은 회의에서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른바 '고용세습 국정조사'와 관련해 "공공기관 내 채용비리는 과거 정부 때부터 만연한 적폐일 것"이라며 "정권 여부를 떠나 불공정이 자리 잡고 있음을 확인한 사례인 만큼, 더불어민주당도 국정조사에 아무런 조건 없이 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공공기관에서 벌어져 온 고용세습과 채용비리는 매우 광범위하고 은밀하게 이루어지고 있어서 국정감사로 실체를 모두 밝혀내는 것은 현실적으로 매우 어렵다"며 "우리나라 청년들에게 공정한 기회를 보장하고 사회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국정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습니
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