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경수 지사 첫 재판 출석…‘킹크랩 시연 여부’ 공방
입력 2018.10.29 (19:09) 수정 2018.10.29 (19:1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드루킹 일당과 함께 댓글 조작을 한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첫 재판이 오늘 시작됐습니다.

드루킹의 측근이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김 지사가 보는 앞에서 댓글조작 프로그램을 시연했다고 밝히는 등 특검과 김 지사 측 사이에서 공방이 오갔습니다.

김민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드루킹 일당과 함께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첫 재판이 오늘 오전 시작됐습니다.

드루킹의 측근 박 모 씨가 증인으로 출석한 가운데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의 시연 여부를 놓고 특검과 김 지사 측의 주장이 엇갈렸습니다.

증인으로 출석한 박 씨는 지난 2016년 김 지사가 경공모 사무실을 방문했을 때 드루킹 김동원씨 등이 김 지사 앞에서 킹크랩 작동 모습을 보여줬다고 밝혔습니다.

사무실에 방문한 적은 있지만, '킹크랩'의 시연은 보지 못했다는 김 지사의 주장과 상반되는 내용입니다.

김 지사가 지목한 기사에 대해 우선적으로 댓글 조작 작업을 진행했고 드루킹의 지시로 김 지사의 팬카페를 만들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반면 김 지사 측은 드루킹 일당의 진술에 신빙성이 떨어진다며 맞섰습니다.

앞서 특검은 김 지사가 드루킹 일당과 댓글 조작을 공모하고, 드루킹의 측근을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에 앉히겠다고 제안했다고 보고 김 지사를 재판에 넘겼습니다.

하지만 김 지사는 이 같은 혐의를 계속해서 부인해오고 있습니다.

오늘 재판을 앞두고도 법적 절차를 충실히 이행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경수/경남도지사 : "재판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명명백백 밝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당분간 최소 주 1회 이상 재판이 계속될 예정인 가운데, 앞으로도 특검과 김 지사 사이에서 치열한 공방이 오고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 김경수 지사 첫 재판 출석…‘킹크랩 시연 여부’ 공방
    • 입력 2018-10-29 19:12:10
    • 수정2018-10-29 19:17:50
    뉴스 7
[앵커]

드루킹 일당과 함께 댓글 조작을 한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첫 재판이 오늘 시작됐습니다.

드루킹의 측근이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김 지사가 보는 앞에서 댓글조작 프로그램을 시연했다고 밝히는 등 특검과 김 지사 측 사이에서 공방이 오갔습니다.

김민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드루킹 일당과 함께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첫 재판이 오늘 오전 시작됐습니다.

드루킹의 측근 박 모 씨가 증인으로 출석한 가운데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의 시연 여부를 놓고 특검과 김 지사 측의 주장이 엇갈렸습니다.

증인으로 출석한 박 씨는 지난 2016년 김 지사가 경공모 사무실을 방문했을 때 드루킹 김동원씨 등이 김 지사 앞에서 킹크랩 작동 모습을 보여줬다고 밝혔습니다.

사무실에 방문한 적은 있지만, '킹크랩'의 시연은 보지 못했다는 김 지사의 주장과 상반되는 내용입니다.

김 지사가 지목한 기사에 대해 우선적으로 댓글 조작 작업을 진행했고 드루킹의 지시로 김 지사의 팬카페를 만들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반면 김 지사 측은 드루킹 일당의 진술에 신빙성이 떨어진다며 맞섰습니다.

앞서 특검은 김 지사가 드루킹 일당과 댓글 조작을 공모하고, 드루킹의 측근을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에 앉히겠다고 제안했다고 보고 김 지사를 재판에 넘겼습니다.

하지만 김 지사는 이 같은 혐의를 계속해서 부인해오고 있습니다.

오늘 재판을 앞두고도 법적 절차를 충실히 이행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경수/경남도지사 : "재판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명명백백 밝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당분간 최소 주 1회 이상 재판이 계속될 예정인 가운데, 앞으로도 특검과 김 지사 사이에서 치열한 공방이 오고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