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소영·알리 쌍포’ GS칼텍스, 개막 3연승 단독 선두 행진
입력 2018.10.29 (20:40) 수정 2018.10.29 (20:40) 연합뉴스
GS칼텍스가 또 한 번의 시험대를 넘어서며 개막 후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GS칼텍스는 29일 서울시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18-2019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홈경기에서 '디펜딩챔피언' 한국도로공사를 세트 스코어 3-0(25-20 25-16 25-17)으로 완파했다.

경기 전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오늘부터 우리는 진짜 시험대에 오른다"고 했다. GS칼텍스는 시험대를 무사히 넘어설 만큼 강했다.

이고은의 부상으로 올 시즌 GS칼텍스의 주전 세터로 뛰는 신예 안혜진은 침착하게 경기를 조율했다.

안혜진의 공을 받은 토종 주포 이소영(20점)과 새 외국인 공격수 알리오나 마르티니우크(등록명 알리·15점)는 강약을 조절하며 상대 진영을 유린했다.

어깨 통증이 있는 강소휘 대신 출전한 표승주(7점)도 거들었다.

GS칼텍스는 1세트 8-10으로 끌려가다 내리 4점을 뽑으며 역전했다.

알리의 오픈 공격과 표승주의 퀵 오픈이 득점으로 연결됐고, 촘촘한 수비로 랠리를 펼치다 상대 주포 박정아의 공격 범실을 끌어냈다.

표승주는 11-10에서 다시 한번 퀵 오픈에 성공해 격차를 벌렸다.

GS칼텍스는 14-13에서 이소영의 퀵 오픈과 문명화의 서브 득점으로 16-13으로 달아났다.

21-18에서는 표승주가 이바나 네소비치의 백어택을 단독 블로킹으로 막아내고, 알리가 서브 득점을 올려 사실상 첫 세트 승부를 결정지었다.

도로공사는 2세트에서 외국인 주포 이바나 네소비치(등록명 이바나)를 웜업존에 두고 토종 선수들만 투입했다.

충격 요법은 통하지 않았다.

GS칼텍스는 4-4에서 알리의 후위 공격으로 앞서가고, 김유리가 상대 전새얀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해 더 달아났다.

7-5에서는 이소영의 퀵 오픈과 상대 문정원의 공격 범실에 이어 알리의 블로킹이 나오면서 단숨에 10점 고지를 밟았다.

이소영은 10-5에서 서브 득점을 올리며 상대 추격 의지를 꺾어놨다.

도로공사는 3세트에 다시 이바나를 투입해 반격을 노렸다.

그러나 GS칼텍스의 조직력과 화력이 더 강했다.

승부처는 3세트 중반이었다. 14-14에서 GS칼텍스 토종 주포 이소영은 연속해서 오픈 공격에 성공했다. 반면, 이바나는 14-16에서 치명적인 후위 공격 범실을 했다.

17-14로 달아난 GS칼텍스는 이소영과 알리를 활용하며 3세트 만에 경기를 끝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소영·알리 쌍포’ GS칼텍스, 개막 3연승 단독 선두 행진
    • 입력 2018-10-29 20:40:02
    • 수정2018-10-29 20:40:22
    연합뉴스
GS칼텍스가 또 한 번의 시험대를 넘어서며 개막 후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GS칼텍스는 29일 서울시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18-2019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홈경기에서 '디펜딩챔피언' 한국도로공사를 세트 스코어 3-0(25-20 25-16 25-17)으로 완파했다.

경기 전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오늘부터 우리는 진짜 시험대에 오른다"고 했다. GS칼텍스는 시험대를 무사히 넘어설 만큼 강했다.

이고은의 부상으로 올 시즌 GS칼텍스의 주전 세터로 뛰는 신예 안혜진은 침착하게 경기를 조율했다.

안혜진의 공을 받은 토종 주포 이소영(20점)과 새 외국인 공격수 알리오나 마르티니우크(등록명 알리·15점)는 강약을 조절하며 상대 진영을 유린했다.

어깨 통증이 있는 강소휘 대신 출전한 표승주(7점)도 거들었다.

GS칼텍스는 1세트 8-10으로 끌려가다 내리 4점을 뽑으며 역전했다.

알리의 오픈 공격과 표승주의 퀵 오픈이 득점으로 연결됐고, 촘촘한 수비로 랠리를 펼치다 상대 주포 박정아의 공격 범실을 끌어냈다.

표승주는 11-10에서 다시 한번 퀵 오픈에 성공해 격차를 벌렸다.

GS칼텍스는 14-13에서 이소영의 퀵 오픈과 문명화의 서브 득점으로 16-13으로 달아났다.

21-18에서는 표승주가 이바나 네소비치의 백어택을 단독 블로킹으로 막아내고, 알리가 서브 득점을 올려 사실상 첫 세트 승부를 결정지었다.

도로공사는 2세트에서 외국인 주포 이바나 네소비치(등록명 이바나)를 웜업존에 두고 토종 선수들만 투입했다.

충격 요법은 통하지 않았다.

GS칼텍스는 4-4에서 알리의 후위 공격으로 앞서가고, 김유리가 상대 전새얀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해 더 달아났다.

7-5에서는 이소영의 퀵 오픈과 상대 문정원의 공격 범실에 이어 알리의 블로킹이 나오면서 단숨에 10점 고지를 밟았다.

이소영은 10-5에서 서브 득점을 올리며 상대 추격 의지를 꺾어놨다.

도로공사는 3세트에 다시 이바나를 투입해 반격을 노렸다.

그러나 GS칼텍스의 조직력과 화력이 더 강했다.

승부처는 3세트 중반이었다. 14-14에서 GS칼텍스 토종 주포 이소영은 연속해서 오픈 공격에 성공했다. 반면, 이바나는 14-16에서 치명적인 후위 공격 범실을 했다.

17-14로 달아난 GS칼텍스는 이소영과 알리를 활용하며 3세트 만에 경기를 끝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