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스토리] 청각 장애 관리인에게 “생일 축하합니다~”
입력 2018.10.29 (20:47) 수정 2018.10.29 (20:53)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글로벌 스토리입니다.

미국 테네시 주의 초등학교 관리인이 평생 잊을 수 없는 생일 선물을 받았답니다.

뭘까요? 초등학교 병설 유치원으로 가 보시죠.

[리포트]

교실로 들어선 관리인이 뭔가를 보곤 입을 다물지 못 합니다.

유치원생들이 고사리 같은 손으로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줬기 때문인데요.

청각 장애를 가진 관리인, 앤서니씨가 60살 생일을 맞이하자, 유치원생들은 깜짝 선물을 해주고 싶었다는데요.

그가 잘 들을 수 있도록 선생님에게 수어를 배워 축하 노래를 선물한 겁니다.

15년 동안 아이들을 도와 근무를 해온 앤서니 씨는 "생에 최고의 생일 선물을 받았다"며 수어로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 [글로벌 스토리] 청각 장애 관리인에게 “생일 축하합니다~”
    • 입력 2018-10-29 20:48:38
    • 수정2018-10-29 20:53:30
    글로벌24
[앵커]

글로벌 스토리입니다.

미국 테네시 주의 초등학교 관리인이 평생 잊을 수 없는 생일 선물을 받았답니다.

뭘까요? 초등학교 병설 유치원으로 가 보시죠.

[리포트]

교실로 들어선 관리인이 뭔가를 보곤 입을 다물지 못 합니다.

유치원생들이 고사리 같은 손으로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줬기 때문인데요.

청각 장애를 가진 관리인, 앤서니씨가 60살 생일을 맞이하자, 유치원생들은 깜짝 선물을 해주고 싶었다는데요.

그가 잘 들을 수 있도록 선생님에게 수어를 배워 축하 노래를 선물한 겁니다.

15년 동안 아이들을 도와 근무를 해온 앤서니 씨는 "생에 최고의 생일 선물을 받았다"며 수어로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