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첫 남북 축구 시합…대결보단 평화
입력 2018.10.29 (20:52) 수정 2018.10.29 (23:05)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4.27 남북 정상회담 이후
첫 남북 민간 체육 교류 사업인
'제5회 아리스포츠컵
국제 유소년 축구대회'가
오늘 강원도 춘천에서 개막했습니다.
남과 북의 어린 선수들이
첫 시합도 가졌는데,
대결 보단 화합의 장이 됐습니다.
송혜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남과 북의 어린 여자 선수들이
처음으로 경기장에 만났습니다.

선수 한 명이 부상을 당하자
양팀의 선수들이
너나 할 것 없이 몰려듭니다.

하지만, 아직은 어색한듯
걱정스런 눈길만 주고받습니다.

그러다 다시
흥미진진한 경기가 이어지고,
관중석에선 함성이 터져나옵니다.

[이펙트1] 강원도!!!

한반도기의 물결이
경기장을 뒤덮습니다.

심지우/ 춘천 석사초 [인터뷰]
"남한과 북한이 단합돼서 너무 좋은 것 같고 꼭 남한과 북한이 통일되어
다시 이렇게 한 팀으로 다른나라와 경기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어진 남자 선수들의 경기.

우리나라를 대표해 강원도팀이,
북한에선 425체육단이 나섰습니다.

승부를 떠나
남과 북이 함께 경기장을 누빈다는 사실에
가슴이 벅차 오릅니다.

김가온/ 강원도팀 주장[인터뷰]
"평소에 잘 할수없는 경험이어서 기대가 되기도 하고, 한 번 잘 열심히 뛰어 보겠습니다."

한 시간 남짓 계속된 경기가 끝나고,
선수들은
짧은 만남을 아쉬워하며
다음을 기약합니다.

리일송/ 북한 4·25체육단 선수[인터뷰]
"와보니까 별로 멀지도 않습니다. 자주 앞으로 오고가면서 경기도 자주하고(싶습니다.)"

4.27 정상회담 이후
민간 차원의 첫 남북 체육 교류 행사인
아리컵 유소년 축구대회.

내일(30일)은
우리나라의 하나은행과
북한의 려명체육단이
다시 한번 남북 화해의 장을 마련합니다.

송혜림 기자 /
이후 다음달 1일부터 이틀동안 결선에 이어 순위전이 치러져 최종우승팀을 가리게 됩니다.
KBS 뉴스 송혜림입니다.(끝)
  • 첫 남북 축구 시합…대결보단 평화
    • 입력 2018-10-29 20:52:08
    • 수정2018-10-29 23:05:59
    뉴스9(춘천)
[앵커멘트]

4.27 남북 정상회담 이후
첫 남북 민간 체육 교류 사업인
'제5회 아리스포츠컵
국제 유소년 축구대회'가
오늘 강원도 춘천에서 개막했습니다.
남과 북의 어린 선수들이
첫 시합도 가졌는데,
대결 보단 화합의 장이 됐습니다.
송혜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남과 북의 어린 여자 선수들이
처음으로 경기장에 만났습니다.

선수 한 명이 부상을 당하자
양팀의 선수들이
너나 할 것 없이 몰려듭니다.

하지만, 아직은 어색한듯
걱정스런 눈길만 주고받습니다.

그러다 다시
흥미진진한 경기가 이어지고,
관중석에선 함성이 터져나옵니다.

[이펙트1] 강원도!!!

한반도기의 물결이
경기장을 뒤덮습니다.

심지우/ 춘천 석사초 [인터뷰]
"남한과 북한이 단합돼서 너무 좋은 것 같고 꼭 남한과 북한이 통일되어
다시 이렇게 한 팀으로 다른나라와 경기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어진 남자 선수들의 경기.

우리나라를 대표해 강원도팀이,
북한에선 425체육단이 나섰습니다.

승부를 떠나
남과 북이 함께 경기장을 누빈다는 사실에
가슴이 벅차 오릅니다.

김가온/ 강원도팀 주장[인터뷰]
"평소에 잘 할수없는 경험이어서 기대가 되기도 하고, 한 번 잘 열심히 뛰어 보겠습니다."

한 시간 남짓 계속된 경기가 끝나고,
선수들은
짧은 만남을 아쉬워하며
다음을 기약합니다.

리일송/ 북한 4·25체육단 선수[인터뷰]
"와보니까 별로 멀지도 않습니다. 자주 앞으로 오고가면서 경기도 자주하고(싶습니다.)"

4.27 정상회담 이후
민간 차원의 첫 남북 체육 교류 행사인
아리컵 유소년 축구대회.

내일(30일)은
우리나라의 하나은행과
북한의 려명체육단이
다시 한번 남북 화해의 장을 마련합니다.

송혜림 기자 /
이후 다음달 1일부터 이틀동안 결선에 이어 순위전이 치러져 최종우승팀을 가리게 됩니다.
KBS 뉴스 송혜림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