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치단체 금고 양분구도 '흔들'...반발
입력 2018.10.29 (21:49) 수정 2018.10.30 (00:22) 뉴스9(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자치단체와 교육청의
예산 등을 예치 받아
출납 업무를 하는 금융기관을
금고 은행이라고 부르는데요.
그동안 농협과 광주은행의
사실상 양분구도였던
광주와 전남지역 금고 선정에
시중은행들이 뛰어들면서
판도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박익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농민단체 회원들이
광산구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습니다.

광산구청 금고 은행 선정에서
기존의 농협이 탈락하자
항의에 나선 것입니다.

광산구청 금고선정위원회는
최근 기존의 농협 대신 국민은행을
1 금고로 선정했습니다.

하지만 농협은
농협의 지역사회 기여실적을
임의로 낮췄고,
금고 관리 능력 평가도
주관적으로 이뤄졌다고 말합니다.

농협은 우선 법원에
국민은행과의 금고계약 체결을 금지하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습니다.

[인터뷰]
박기승 NH농협은행 광산지점장
"농업인에 대한 실적을 전혀 배제하고 구청하고 관련된 구청에 직접 도움이 됐던 금액만 인정하고 있습니다. 이것 자체는 심의평가에 전혀 맞지 않고
"

광산구청은 이에 대해
국민은행이 제시한 금리와 출연금 등이
파격적이었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박현식 광산구청자치행정국장
"국민은행은 예치금리를 2.12%를 제시했습니다. 농협은 1.58%를 제시했고요. 여기에서 금리로 인한 구 수입차이가 23억 정도가
생깁니다."

남구청도 하루 뒤
광주은행 대신 국민은행을
금고로 선정했습니다.

국민은행은
파격적인 금리와 출연금으로
광주 5개 구청 가운데 2곳의 금고를 맡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전남의 경우
1 금고는 22개 시군 가운데
21곳을 농협이,
2 금고는 광주은행이
16곳을 각각 맡고 있습니다.

시중은행들이
자치단체 금고 유치전에
공격적으로 뛰어들면서
농협과 지방은행의 양분구도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익원입니다.

  • 자치단체 금고 양분구도 '흔들'...반발
    • 입력 2018-10-29 21:49:03
    • 수정2018-10-30 00:22:28
    뉴스9(순천)
[앵커멘트]
자치단체와 교육청의
예산 등을 예치 받아
출납 업무를 하는 금융기관을
금고 은행이라고 부르는데요.
그동안 농협과 광주은행의
사실상 양분구도였던
광주와 전남지역 금고 선정에
시중은행들이 뛰어들면서
판도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박익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농민단체 회원들이
광산구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습니다.

광산구청 금고 은행 선정에서
기존의 농협이 탈락하자
항의에 나선 것입니다.

광산구청 금고선정위원회는
최근 기존의 농협 대신 국민은행을
1 금고로 선정했습니다.

하지만 농협은
농협의 지역사회 기여실적을
임의로 낮췄고,
금고 관리 능력 평가도
주관적으로 이뤄졌다고 말합니다.

농협은 우선 법원에
국민은행과의 금고계약 체결을 금지하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습니다.

[인터뷰]
박기승 NH농협은행 광산지점장
"농업인에 대한 실적을 전혀 배제하고 구청하고 관련된 구청에 직접 도움이 됐던 금액만 인정하고 있습니다. 이것 자체는 심의평가에 전혀 맞지 않고
"

광산구청은 이에 대해
국민은행이 제시한 금리와 출연금 등이
파격적이었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박현식 광산구청자치행정국장
"국민은행은 예치금리를 2.12%를 제시했습니다. 농협은 1.58%를 제시했고요. 여기에서 금리로 인한 구 수입차이가 23억 정도가
생깁니다."

남구청도 하루 뒤
광주은행 대신 국민은행을
금고로 선정했습니다.

국민은행은
파격적인 금리와 출연금으로
광주 5개 구청 가운데 2곳의 금고를 맡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전남의 경우
1 금고는 22개 시군 가운데
21곳을 농협이,
2 금고는 광주은행이
16곳을 각각 맡고 있습니다.

시중은행들이
자치단체 금고 유치전에
공격적으로 뛰어들면서
농협과 지방은행의 양분구도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익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