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채용비리 전수 조사...의구심도 커
입력 2018.10.29 (21:53) 수정 2018.10.29 (22:55)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채용 비리 사건을 계기로
대구시가 산하 기관의 채용비리를
모두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개인 정보를 조사하는데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어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이종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사 대상은
시와 8개 구·군, 공사·공단,
출자·출연 기관까지
모두 20여 개 기관입니다.

정부가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지난 해 7월 20일 이후,
정규직으로 전환된
천47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현재 정규직 전환을 협의하고 있는
비정규직 직원 3천9백여 명도
조사 대상에 포함될 예정입니다.

[인터뷰]
정영준/대구시 기획조정실장
"시민의 입장에서 이러한 부분들에 대한 의혹이 충분히 해소될 수 있도록 조사에 철저를 기하겠습니다."

대구시는
자체 가이드라인을 확정한 뒤,
직원들의 친인척 현황을
우선 파악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비리 의혹이 있는 대상을 압축해
감사한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조사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친인척 관계를 증명하기 위해
가족관계증명서 등
관련 서류 확인이 필수적이지만,
본인 동의 없이는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녹취]
대구시 관계자(음성변조)
"본인이 또 얘기를 안하면 모르는 수도 있겠죠. 정확하진 않을 것 같아요.1차 조사에서는.."

대구시는 엄정한 감사를 통해
공공기관 채용비리를
발본색원하겠다고 밝혔지만,
얼마나 내실있는 감사가 이뤄질지
의구심도 큽니다.
KBS뉴스 이종영입니다.
  • 채용비리 전수 조사...의구심도 커
    • 입력 2018-10-29 21:53:08
    • 수정2018-10-29 22:55:59
    뉴스9(대구)
[앵커멘트]
최근 불거진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채용 비리 사건을 계기로
대구시가 산하 기관의 채용비리를
모두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개인 정보를 조사하는데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어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이종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사 대상은
시와 8개 구·군, 공사·공단,
출자·출연 기관까지
모두 20여 개 기관입니다.

정부가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지난 해 7월 20일 이후,
정규직으로 전환된
천47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현재 정규직 전환을 협의하고 있는
비정규직 직원 3천9백여 명도
조사 대상에 포함될 예정입니다.

[인터뷰]
정영준/대구시 기획조정실장
"시민의 입장에서 이러한 부분들에 대한 의혹이 충분히 해소될 수 있도록 조사에 철저를 기하겠습니다."

대구시는
자체 가이드라인을 확정한 뒤,
직원들의 친인척 현황을
우선 파악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비리 의혹이 있는 대상을 압축해
감사한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조사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친인척 관계를 증명하기 위해
가족관계증명서 등
관련 서류 확인이 필수적이지만,
본인 동의 없이는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녹취]
대구시 관계자(음성변조)
"본인이 또 얘기를 안하면 모르는 수도 있겠죠. 정확하진 않을 것 같아요.1차 조사에서는.."

대구시는 엄정한 감사를 통해
공공기관 채용비리를
발본색원하겠다고 밝혔지만,
얼마나 내실있는 감사가 이뤄질지
의구심도 큽니다.
KBS뉴스 이종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