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주 강원감영...23년 만에 복원 공사 마무리
입력 2018.10.29 (21:53) 뉴스9(원주)
조선시대 강원도 관찰사의
집무실로 사용됐던 원주 강원감영이
복원 계획 수립 23년만에 옛 모습을 되찾았습니다.
원주시는
1995년에 강원감영 복원 계획을 세운 뒤
사업비 2백7억 원을 들여
선화당과 후원 등을 복원하는 공사를
23년 만에 마무리했다고 밝혔습니다.
원주시는 강원감영이
조선시대 8도 감영 가운데
첫 복원 사례라고 덧붙였습니다.
원주시는 다음달(11월) 3일,
강원감영에서 복원 기념식과 축하공연을 개최합니다.
  • 원주 강원감영...23년 만에 복원 공사 마무리
    • 입력 2018-10-29 21:53:20
    뉴스9(원주)
조선시대 강원도 관찰사의
집무실로 사용됐던 원주 강원감영이
복원 계획 수립 23년만에 옛 모습을 되찾았습니다.
원주시는
1995년에 강원감영 복원 계획을 세운 뒤
사업비 2백7억 원을 들여
선화당과 후원 등을 복원하는 공사를
23년 만에 마무리했다고 밝혔습니다.
원주시는 강원감영이
조선시대 8도 감영 가운데
첫 복원 사례라고 덧붙였습니다.
원주시는 다음달(11월) 3일,
강원감영에서 복원 기념식과 축하공연을 개최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