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10시간 넘게 조사받고 귀가…“강제입원은 형수가 한 일”
입력 2018.10.29 (21:58) 수정 2018.10.29 (21:59) 사회
'친형 강제입원'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오늘(29일) 10시간 30분 가량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 오후 8시 25분쯤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형님 강제입원은 형수님이 하신 건 세상이 다 아는 일"이라며 "이제 이 일은 그만 경찰과 검찰 판단에 남겨두고 도정에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고발사건이 15건이라고 하는데 실제 내용이 있는 것은 6건이다. 강제입원 주장과 관련해선 이것이 적법한 공무집행인가, 아니면 절차상 판단에 문제가 있는가(에 대해) 법리 논쟁이 상당히 오래 걸렸다"며 "당시 형님께서 과연 정신질환으로 타인을 해할 수 있는 사유가 있느냐가 논쟁거리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 조사과정에 불만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없었다"고 짧게 답변했습니다.

경찰 조사는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된 직권남용과 허위사실 유포, 대장동 개발·검사사칭·일베 가입·조폭 연루설 등과 관련된 허위사실 유포 등 6가지 의혹에 대해 사실확인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하지만 이 지사는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된 내용 이외에 나머지 의혹에 대해서는 진술서를 미리 준비해 수사팀에 전달한 뒤 수사관의 질문에 "진술서로 대체하겠다"는 식으로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점심 식사 후 재개된 조사에서 이 지사는 일부 쟁점 사항에 대해 '진술서로 대체하겠다'고 답해 조사에 응하지 않았다"며 "이 지사는 재출석 요구에 대해서도 거부 의사를 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현재까지 수사 진행 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재소환을 요구하거나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재명 10시간 넘게 조사받고 귀가…“강제입원은 형수가 한 일”
    • 입력 2018-10-29 21:58:27
    • 수정2018-10-29 21:59:12
    사회
'친형 강제입원'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오늘(29일) 10시간 30분 가량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 오후 8시 25분쯤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형님 강제입원은 형수님이 하신 건 세상이 다 아는 일"이라며 "이제 이 일은 그만 경찰과 검찰 판단에 남겨두고 도정에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고발사건이 15건이라고 하는데 실제 내용이 있는 것은 6건이다. 강제입원 주장과 관련해선 이것이 적법한 공무집행인가, 아니면 절차상 판단에 문제가 있는가(에 대해) 법리 논쟁이 상당히 오래 걸렸다"며 "당시 형님께서 과연 정신질환으로 타인을 해할 수 있는 사유가 있느냐가 논쟁거리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 조사과정에 불만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없었다"고 짧게 답변했습니다.

경찰 조사는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된 직권남용과 허위사실 유포, 대장동 개발·검사사칭·일베 가입·조폭 연루설 등과 관련된 허위사실 유포 등 6가지 의혹에 대해 사실확인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하지만 이 지사는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된 내용 이외에 나머지 의혹에 대해서는 진술서를 미리 준비해 수사팀에 전달한 뒤 수사관의 질문에 "진술서로 대체하겠다"는 식으로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점심 식사 후 재개된 조사에서 이 지사는 일부 쟁점 사항에 대해 '진술서로 대체하겠다'고 답해 조사에 응하지 않았다"며 "이 지사는 재출석 요구에 대해서도 거부 의사를 표명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현재까지 수사 진행 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재소환을 요구하거나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