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의 한 컷] 헬멧 녹인 불길 속, 아이 구한 소방관
입력 2018.10.29 (23:27) 수정 2018.10.29 (23:4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어제 한 화재 현장에서 3살 아이를 구해낸 소방관의 헬멧입니다.

헬멧이 녹을 정도로 뜨거운 불길 속에서 아이를 구하느라 얼굴에 화상을 입는 줄도 몰랐다고 합니다.

이렇게 목숨 걸고 일하는 소방관들의 위험수당은 월 6만 원.

부족한 인력과 장비로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동안, 정작 자신들의 안전은 보장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뉴스라인 마치겠습니다.

편안한 밤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오늘의 한 컷] 헬멧 녹인 불길 속, 아이 구한 소방관
    • 입력 2018-10-29 23:28:24
    • 수정2018-10-29 23:47:32
    뉴스라인
어제 한 화재 현장에서 3살 아이를 구해낸 소방관의 헬멧입니다.

헬멧이 녹을 정도로 뜨거운 불길 속에서 아이를 구하느라 얼굴에 화상을 입는 줄도 몰랐다고 합니다.

이렇게 목숨 걸고 일하는 소방관들의 위험수당은 월 6만 원.

부족한 인력과 장비로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동안, 정작 자신들의 안전은 보장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뉴스라인 마치겠습니다.

편안한 밤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