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계엄군 ‘집단 성폭행·성고문’…“군복만 봐도 트라우마”
입력 2018.10.31 (21:25) 수정 2018.10.31 (21:3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30일) 518 민주화운동당시 계엄군이 저지른 성폭력을 국가가 처음 확인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대부분의 성폭행 사건이 집단으로 행해졌습니다.

김채린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계엄군들이 여성들만 차에 태워 납치한 뒤 야산에서 성폭행했다.

무장한 군인들이 교복을 곤봉으로 젖히며 가슴을 들여다봤다.

정부 공동조사단이 파악한 성폭력 피해 사례 일부입니다.

조사단이 확인한 계엄군의 성폭행 17건은 대부분 집단으로 행해졌습니다.

[김철홍/5.18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 조사팀장 : "군인들에게 잡혀가지고서 그런 경우(성폭행)를 당했는데, 한 사람이 하는 것이 아니라 또 동료 군인과 2명 이상. 이런 경우들이 있다라고 하는 (진술이 많습니다)."]

감옥에 가둔 여성을 성고문하고 길 가던 임산부를 성추행하는 등의 성폭력도 이번 조사에서 40여 건 확인됐습니다.

가슴 등 신체를 훼손당한 여성 시신을 봤다는 진술도 여럿 나왔습니다.

성폭력 피해는 5.18 초기에 금남로 등 광주 중심부에서, 22일 이후에는 광주교도소 등 외곽에서 주로 보고됐습니다.

계엄군 배치나 시기별 이동 경로와 비슷합니다.

성폭행 피해자 가운데 대면 조사를 받은 7명은, 가해자의 인상착의를 뚜렷이 진술했습니다.

40년 가까운 세월이 흘렀지만 "지금도 군복만 보면 속이 울렁거리고", "정신과 치료를 받았어도 잊히지 않는다"며 여전한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김선미/전 5.18재단 진실조사위원회 간사 : "군복을 보는 것을 좀 불편해하시고. '개구리복'이라고 표현하셨거든요. (어떤 분은) 특정 신체부위를 계속 닦는 행위를 자꾸 하시니까…."]

공동조사단은 이번 조사 결과는 피해의 일부라면서 피해자의 추가 신고와 가해자의 양심고백을 기대했습니다.

또, 국가는 공식 사과하고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치유, 진상조사를 통한 가해자 처벌 검토를 제언했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5·18 계엄군 ‘집단 성폭행·성고문’…“군복만 봐도 트라우마”
    • 입력 2018-10-31 21:26:49
    • 수정2018-10-31 21:37:17
    뉴스 9
[앵커]

어제(30일) 518 민주화운동당시 계엄군이 저지른 성폭력을 국가가 처음 확인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대부분의 성폭행 사건이 집단으로 행해졌습니다.

김채린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계엄군들이 여성들만 차에 태워 납치한 뒤 야산에서 성폭행했다.

무장한 군인들이 교복을 곤봉으로 젖히며 가슴을 들여다봤다.

정부 공동조사단이 파악한 성폭력 피해 사례 일부입니다.

조사단이 확인한 계엄군의 성폭행 17건은 대부분 집단으로 행해졌습니다.

[김철홍/5.18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 조사팀장 : "군인들에게 잡혀가지고서 그런 경우(성폭행)를 당했는데, 한 사람이 하는 것이 아니라 또 동료 군인과 2명 이상. 이런 경우들이 있다라고 하는 (진술이 많습니다)."]

감옥에 가둔 여성을 성고문하고 길 가던 임산부를 성추행하는 등의 성폭력도 이번 조사에서 40여 건 확인됐습니다.

가슴 등 신체를 훼손당한 여성 시신을 봤다는 진술도 여럿 나왔습니다.

성폭력 피해는 5.18 초기에 금남로 등 광주 중심부에서, 22일 이후에는 광주교도소 등 외곽에서 주로 보고됐습니다.

계엄군 배치나 시기별 이동 경로와 비슷합니다.

성폭행 피해자 가운데 대면 조사를 받은 7명은, 가해자의 인상착의를 뚜렷이 진술했습니다.

40년 가까운 세월이 흘렀지만 "지금도 군복만 보면 속이 울렁거리고", "정신과 치료를 받았어도 잊히지 않는다"며 여전한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김선미/전 5.18재단 진실조사위원회 간사 : "군복을 보는 것을 좀 불편해하시고. '개구리복'이라고 표현하셨거든요. (어떤 분은) 특정 신체부위를 계속 닦는 행위를 자꾸 하시니까…."]

공동조사단은 이번 조사 결과는 피해의 일부라면서 피해자의 추가 신고와 가해자의 양심고백을 기대했습니다.

또, 국가는 공식 사과하고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치유, 진상조사를 통한 가해자 처벌 검토를 제언했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