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보건당국, 상파울루주에 ‘황열병 경계령’…여행자 백신 접종 권고
입력 2018.11.08 (04:51) 수정 2018.11.08 (04:58) 국제
브라질 상파울루 주에 황열병 경계령이 내려졌습니다.

상파울루주 보건 당국은 지난 6일 상파울루 주의 모든 대서양 해변 지역에서 황열병 바이러스가 유행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 지역을 여행하려는 사람은 최소 열흘 전에 백신 접종을 권고했습니다.

보건 당국은 앞서 상파울루 시 북부 지역에서 황열병에 걸려 죽은 것으로 추정되는 원숭이 사체가 잇따라 발견됐다며, 이는 대서양 연안 숲에 황열병 바이러스가 잠복해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올해 브라질 상파울루 주에서는 502명이 황열병 감염환자로 보고됐고, 이 가운데 175명이 사망했습니다.

아프리카와 남미 지역에서 유행하는 황열병은 모기에 의해 전파되며, 중증 환자의 20∼50%가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브라질 보건당국, 상파울루주에 ‘황열병 경계령’…여행자 백신 접종 권고
    • 입력 2018-11-08 04:51:42
    • 수정2018-11-08 04:58:56
    국제
브라질 상파울루 주에 황열병 경계령이 내려졌습니다.

상파울루주 보건 당국은 지난 6일 상파울루 주의 모든 대서양 해변 지역에서 황열병 바이러스가 유행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 지역을 여행하려는 사람은 최소 열흘 전에 백신 접종을 권고했습니다.

보건 당국은 앞서 상파울루 시 북부 지역에서 황열병에 걸려 죽은 것으로 추정되는 원숭이 사체가 잇따라 발견됐다며, 이는 대서양 연안 숲에 황열병 바이러스가 잠복해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올해 브라질 상파울루 주에서는 502명이 황열병 감염환자로 보고됐고, 이 가운데 175명이 사망했습니다.

아프리카와 남미 지역에서 유행하는 황열병은 모기에 의해 전파되며, 중증 환자의 20∼50%가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