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BMW ‘화재 원인’ 발표와 다른 결과…“추가 리콜 검토”
입력 2018.11.08 (08:15) 수정 2018.11.08 (08:2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BMW 차량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는 민간합동조사단이 오늘 중간 조사결과를 발표했는데요.

당초 BMW 측은 화재 원인으로 배기가스재순환장치인 EGR의 바이패스 문제를 꼽았었는데, 이와는 좀 다른 결과가 나왔습니다.

추가 리콜이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김나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BMW 측은 배기가스 재순환장치인 EGR의 '바이패스 밸브'가 열리는 현상을 화재 원인으로 지목해왔습니다.

[글렌 슈미트/BMW그룹 기업홍보 총괄/8월 6일 : "고온으로 올라가면서 화재 위험을 일으킬 수 있는 부분은 EGR 바이패스 밸브 쪽이라는 것을 파악했습니다"]

뜨거워진 배기가스를 냉각기에서 식히지 않고 엔진으로 보내는 우회로가 '바이패스 밸브'인데, 이게 자꾸 열려 불이 났다는 겁니다.

그러나 민관합동조사단은 화재 원인은 이 '바이패스 밸브'가 아니라 'EGR 밸브 열림'현상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EGR 냉각기 누수로 침전물이 쌓인 상태에서 고속으로 주행했고, 이때 '열린 EGR 밸브'로 뜨거운 배기가스가 공급돼 불꽃이 발생했는데, 커진 불꽃이 흡기다기관에 구멍을 내며 퍼져 엔진룸 전체로 날아 흩어지는걸 확인했다는 겁니다.

조사단은 EGR 밸브는 차량 소프트웨어가 제어하는 부품이라며 발화 원인이 더 있는지 제어 프로그램을 정밀 분석하고, 필요할 경우 추가 리콜 조치도 건의할 계획입니다.

이에 대해 BMW 코리아는 리콜을 통해 교체한 'EGR 모듈'에 이미 EGR 밸브가 포함돼 있어 새로운 문제가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소프트웨에도 문제가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다만, 화재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확인된 흡기 다기관은 리콜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BMW는 17만 2천여 대를 대상으로 EGR 모듈 교체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국토부는 흡기 다기관에 대해서도 리콜을 확대할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 BMW ‘화재 원인’ 발표와 다른 결과…“추가 리콜 검토”
    • 입력 2018-11-08 08:18:08
    • 수정2018-11-08 08:27:32
    아침뉴스타임
[앵커]

BMW 차량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는 민간합동조사단이 오늘 중간 조사결과를 발표했는데요.

당초 BMW 측은 화재 원인으로 배기가스재순환장치인 EGR의 바이패스 문제를 꼽았었는데, 이와는 좀 다른 결과가 나왔습니다.

추가 리콜이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김나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BMW 측은 배기가스 재순환장치인 EGR의 '바이패스 밸브'가 열리는 현상을 화재 원인으로 지목해왔습니다.

[글렌 슈미트/BMW그룹 기업홍보 총괄/8월 6일 : "고온으로 올라가면서 화재 위험을 일으킬 수 있는 부분은 EGR 바이패스 밸브 쪽이라는 것을 파악했습니다"]

뜨거워진 배기가스를 냉각기에서 식히지 않고 엔진으로 보내는 우회로가 '바이패스 밸브'인데, 이게 자꾸 열려 불이 났다는 겁니다.

그러나 민관합동조사단은 화재 원인은 이 '바이패스 밸브'가 아니라 'EGR 밸브 열림'현상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EGR 냉각기 누수로 침전물이 쌓인 상태에서 고속으로 주행했고, 이때 '열린 EGR 밸브'로 뜨거운 배기가스가 공급돼 불꽃이 발생했는데, 커진 불꽃이 흡기다기관에 구멍을 내며 퍼져 엔진룸 전체로 날아 흩어지는걸 확인했다는 겁니다.

조사단은 EGR 밸브는 차량 소프트웨어가 제어하는 부품이라며 발화 원인이 더 있는지 제어 프로그램을 정밀 분석하고, 필요할 경우 추가 리콜 조치도 건의할 계획입니다.

이에 대해 BMW 코리아는 리콜을 통해 교체한 'EGR 모듈'에 이미 EGR 밸브가 포함돼 있어 새로운 문제가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소프트웨에도 문제가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다만, 화재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확인된 흡기 다기관은 리콜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BMW는 17만 2천여 대를 대상으로 EGR 모듈 교체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국토부는 흡기 다기관에 대해서도 리콜을 확대할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