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최첨단 기술로 농촌 일손 부족 해결
입력 2018.11.08 (09:48) 수정 2018.11.08 (09:5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에서는 고령화로 농사를 그만두는 노인들이 늘면서 대신 대규모로 농사를 짓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는데요.

이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최첨단 기술 개발이 한창입니다.

[리포트]

29살의 지바 씨입니다.

논 농사를 대신 부탁하는 노인들 때문에 지금 48헥타르나 되는 논을 경작하고 있습니다.

과거 20명이 짓던 넓이입니다.

이 때문에 육체적 부담도 적지 않습니다.

매일 논을 돌며 벼 생육상황과 물관리를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지바 쇼타/농민(29살) : "생육상황이 고르지 않으면 최대 수확량을 얻지 못하니 효율을 높여야 합니다."]

농업용 드론을 생산하는 공장입니다.

이 드론으로 촬영하면 벼의 생육상황을 순식간에 파악할 수 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인공지능이 스스로 판단해적절한 양의 비료와 농약을 살포합니다.

물관리도 자동화할 계획입니다.

논의 수위를 알려주는 센서를 개발하고 있는데요.

이 센서에서 얻은 정보는 농민들 스마트폰으로 전송돼, 농민들은 물 공급이 필요한 논만 돌면 됩니다

최종목표는 농업 용수 수문을 원격 조작해 농민이 집에서 물 관리를 하도록 하는 겁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日, 최첨단 기술로 농촌 일손 부족 해결
    • 입력 2018-11-08 09:51:01
    • 수정2018-11-08 09:54:27
    930뉴스
[앵커]

일본에서는 고령화로 농사를 그만두는 노인들이 늘면서 대신 대규모로 농사를 짓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는데요.

이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최첨단 기술 개발이 한창입니다.

[리포트]

29살의 지바 씨입니다.

논 농사를 대신 부탁하는 노인들 때문에 지금 48헥타르나 되는 논을 경작하고 있습니다.

과거 20명이 짓던 넓이입니다.

이 때문에 육체적 부담도 적지 않습니다.

매일 논을 돌며 벼 생육상황과 물관리를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지바 쇼타/농민(29살) : "생육상황이 고르지 않으면 최대 수확량을 얻지 못하니 효율을 높여야 합니다."]

농업용 드론을 생산하는 공장입니다.

이 드론으로 촬영하면 벼의 생육상황을 순식간에 파악할 수 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인공지능이 스스로 판단해적절한 양의 비료와 농약을 살포합니다.

물관리도 자동화할 계획입니다.

논의 수위를 알려주는 센서를 개발하고 있는데요.

이 센서에서 얻은 정보는 농민들 스마트폰으로 전송돼, 농민들은 물 공급이 필요한 논만 돌면 됩니다

최종목표는 농업 용수 수문을 원격 조작해 농민이 집에서 물 관리를 하도록 하는 겁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