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WSJ “북한이 뉴욕회담 취소했다…‘제재완화’ 얻으려 美 압박”
입력 2018.11.08 (10:08) 수정 2018.11.08 (10:13) 국제
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북미 고위급 회담이 돌연 연기된 것과 관련해 미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북한이 취소했다"고 보도했습니다.

WSJ는 미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북한이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장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고위급 회담을 취소했다며 이는 험난한 양국 외교 과정에 차질을 주고 비핵화 진전에 대한 기대감도 낮추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는 11·6 중간선거 직후인 7일 0시쯤 헤더 나워트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8일로 예정됐던 북미 고위급 회담이 연기됐으며 양측의 일정이 허락할 때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나워트 대변인은 성명에서 회담이 연기된 이유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WSJ는 "이 같은 움직임은 북한이 조기 제재완화 같은 조치를 얻어내기 위해 미국을 압박하려는 시도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 해석"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이는 북한이 핵 무기 프로그램을 제거하기 전까지는 경제적 보상이 없다는 폼페이오 장관의 요구에 대한 북한의 불만 메시지로도 해석된다"고도 덧붙였습니다.

CNN 방송은 두 명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하기 전에 먼저 북한으로부터 일종의 양보, 즉 핵 프로그램 사찰 허용 등과 같은 조치를 얻어내려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북한 역시 제재완화와 같은 조치를 미국이 먼저 해주기를 바랐지만 미국도 먼저 이런 조치를 내줄 의향이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 WSJ “북한이 뉴욕회담 취소했다…‘제재완화’ 얻으려 美 압박”
    • 입력 2018-11-08 10:08:36
    • 수정2018-11-08 10:13:44
    국제
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북미 고위급 회담이 돌연 연기된 것과 관련해 미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북한이 취소했다"고 보도했습니다.

WSJ는 미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북한이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장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고위급 회담을 취소했다며 이는 험난한 양국 외교 과정에 차질을 주고 비핵화 진전에 대한 기대감도 낮추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는 11·6 중간선거 직후인 7일 0시쯤 헤더 나워트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8일로 예정됐던 북미 고위급 회담이 연기됐으며 양측의 일정이 허락할 때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나워트 대변인은 성명에서 회담이 연기된 이유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WSJ는 "이 같은 움직임은 북한이 조기 제재완화 같은 조치를 얻어내기 위해 미국을 압박하려는 시도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 해석"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이는 북한이 핵 무기 프로그램을 제거하기 전까지는 경제적 보상이 없다는 폼페이오 장관의 요구에 대한 북한의 불만 메시지로도 해석된다"고도 덧붙였습니다.

CNN 방송은 두 명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하기 전에 먼저 북한으로부터 일종의 양보, 즉 핵 프로그램 사찰 허용 등과 같은 조치를 얻어내려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북한 역시 제재완화와 같은 조치를 미국이 먼저 해주기를 바랐지만 미국도 먼저 이런 조치를 내줄 의향이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