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태년 “공무원 충원 반대는 정치공세…사회적 편익으로 봐야”
입력 2018.11.08 (10:12) 수정 2018.11.08 (11:08) 정치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내년도 공무원 충원 계획에 자유한국당이 반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공무원 충원은 비용으로 볼 게 아니라 서비스향상을 비롯한 사회적 편익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태년 의장은 오늘(8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내년 예산안에 반영된 국가직 공무원 2만천 명에는 특수·영양·상담 교사 등 교원 3천3백 명과 파출소·집배원·검역관·근로감독관 등이 포함돼 있는데, 공공 서비스를 늘리기 위해 부족한 공무원을 충원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의장은 이어 "자유한국당이 막연하게 공무원 충원 안 된다고 반대하는 건 정치공세"라며 "구체적으로 어떤 분야의 공무원 충원을 반대한다는 건지 명확하게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장은 또 사상 최대 규모로 편성된 23조 5천억 원의 일자리 예산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세금 퍼주기 단기 아르바이트라고 공격하고 있지만, (한국당이) 단기 아르바이트라고 하는 직접 일자리 예산은 노인·장애인 등 일자리 취약 계층에게 자립 기회를 주기 위한 맞춤형 일자리"라면서 "직접 일자리 예산도 3조 8천억 원 정도로 전체의 16%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의장은 이어 "내년 일자리 예산의 핵심 목표는 민간 일자리를 늘리고 취약계층 지원을 확대하는 것"이라면서 "(맞춤형 일자리 사업은) 프랑스·독일·일본 등에서 이미 시행한 프로그램일 뿐 아니라 세계은행도 고용불안 해결을 위해 추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태년 “공무원 충원 반대는 정치공세…사회적 편익으로 봐야”
    • 입력 2018-11-08 10:12:37
    • 수정2018-11-08 11:08:40
    정치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내년도 공무원 충원 계획에 자유한국당이 반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공무원 충원은 비용으로 볼 게 아니라 서비스향상을 비롯한 사회적 편익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태년 의장은 오늘(8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내년 예산안에 반영된 국가직 공무원 2만천 명에는 특수·영양·상담 교사 등 교원 3천3백 명과 파출소·집배원·검역관·근로감독관 등이 포함돼 있는데, 공공 서비스를 늘리기 위해 부족한 공무원을 충원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의장은 이어 "자유한국당이 막연하게 공무원 충원 안 된다고 반대하는 건 정치공세"라며 "구체적으로 어떤 분야의 공무원 충원을 반대한다는 건지 명확하게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장은 또 사상 최대 규모로 편성된 23조 5천억 원의 일자리 예산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세금 퍼주기 단기 아르바이트라고 공격하고 있지만, (한국당이) 단기 아르바이트라고 하는 직접 일자리 예산은 노인·장애인 등 일자리 취약 계층에게 자립 기회를 주기 위한 맞춤형 일자리"라면서 "직접 일자리 예산도 3조 8천억 원 정도로 전체의 16%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의장은 이어 "내년 일자리 예산의 핵심 목표는 민간 일자리를 늘리고 취약계층 지원을 확대하는 것"이라면서 "(맞춤형 일자리 사업은) 프랑스·독일·일본 등에서 이미 시행한 프로그램일 뿐 아니라 세계은행도 고용불안 해결을 위해 추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