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고소 못하고 끙끙…‘그루밍 성폭력’ 처벌할 법은?
입력 2018.11.08 (11:12)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30대 청년부 목사의 그루밍 성폭력을 폭로한 피해자들.

폭로 이후 이들을 더 힘들게 한 건 오히려 자신들에게 쏟아진 비난과 겁박이었습니다.

[정혜미/목사/피해자들 대변인 : "'교회를 먹으려고 한다, 꽃뱀이다'는 얘기를 들은 아이들도 있고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는 말들을 (교회 측에서) 수없이 많이 했습니다."]

10대 때부터 성폭력 피해를 당한 입장에서 가해자를 고소하기는 커녕 오히려 피해를 입을 상황에 내몰린 겁니다.

검찰이 김 목사의 행각에 강제성이 있었는지 살피겠다며 내사에 착수했지만 이 말은 강제성을 입증하지 못하면 현행 법으로는 죄를 묻기 힘들 수도 있다는 얘기.

정신적, 경제적 지원 등으로 길들여져 김 목사와 관계를 가져 왔다는 피해자들이 아직 고소하지 못하고 속만 태우고 있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현재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법안심사소위를 통과한 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되면 상황이 조금 달라질 수 있습니다.

개정안은 "19세 이상 성인이 13세 이상 16세 미만 아동 청소년의 궁박한 상태를 이용해 간음, 추행"할 때 처벌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 법이 처리되면 성관계가 강제적이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여자 중학생에게 용돈이나 통신비 등을 지원하며 꾀어 성관계를 맺었을 경우 처벌하는 게 가능해집니다.

다양한 형태로 일어나는 그루밍 성폭력의 피해를 막기 위해 신속한 법안 처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자막뉴스] 고소 못하고 끙끙…‘그루밍 성폭력’ 처벌할 법은?
    • 입력 2018-11-08 11:12:43
    자막뉴스
30대 청년부 목사의 그루밍 성폭력을 폭로한 피해자들.

폭로 이후 이들을 더 힘들게 한 건 오히려 자신들에게 쏟아진 비난과 겁박이었습니다.

[정혜미/목사/피해자들 대변인 : "'교회를 먹으려고 한다, 꽃뱀이다'는 얘기를 들은 아이들도 있고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는 말들을 (교회 측에서) 수없이 많이 했습니다."]

10대 때부터 성폭력 피해를 당한 입장에서 가해자를 고소하기는 커녕 오히려 피해를 입을 상황에 내몰린 겁니다.

검찰이 김 목사의 행각에 강제성이 있었는지 살피겠다며 내사에 착수했지만 이 말은 강제성을 입증하지 못하면 현행 법으로는 죄를 묻기 힘들 수도 있다는 얘기.

정신적, 경제적 지원 등으로 길들여져 김 목사와 관계를 가져 왔다는 피해자들이 아직 고소하지 못하고 속만 태우고 있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현재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법안심사소위를 통과한 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되면 상황이 조금 달라질 수 있습니다.

개정안은 "19세 이상 성인이 13세 이상 16세 미만 아동 청소년의 궁박한 상태를 이용해 간음, 추행"할 때 처벌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 법이 처리되면 성관계가 강제적이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여자 중학생에게 용돈이나 통신비 등을 지원하며 꾀어 성관계를 맺었을 경우 처벌하는 게 가능해집니다.

다양한 형태로 일어나는 그루밍 성폭력의 피해를 막기 위해 신속한 법안 처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